`1기 신도시` 일산 GTX 공사 현장 찾은 尹 "재정비 신속히 추진"

일산서구의 GTX-A 터널 구간 공사 현장 방문
윤 "1기 신도시 종합적 도시 재정비 문제를 신속하게 추진"
  • 등록 2022-05-02 오후 3:28:21

    수정 2022-05-02 오후 3:28:21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일 경기도 일산의 GTX 공사 현장을 찾아 “종합적 도시계획 재정비 계획을 수립해서 신속 진행하기 위해서는 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다행히 여야가 법안을 내놨기 때문에 조정해서 신속한 합의로 법안을 확정 지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일 오전 경기 고양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GTX-A) 공사 현장을 방문해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으로부터 브리핑받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윤 당선인은 이날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의 GTX-A 터널 구간 공사 현장을 방문해 “법에 따라서 세입자 거주도 보장해 드리면서 1기 신도시 종합적 도시 재정비 문제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앞서 당선인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와 이곳을 동행했다.

현장 브리핑을 맡은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GTX는 수도권 교통난을 해소하고 장거리 출퇴근자 편의를 제고하고자 지하 40m 대심구 터널을 건설하는 고속 광역급행철도를 운행하는 개념으로 이해하면 된다”며 “지하철 등 교통 수단보다 3배 이상 빠르다. 수도권에 30분 내 생활권 구축이 가능하며 2600만 주민들과 장거리 출퇴근자에게 아침·저녁을 돌려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황 브리핑을 들은 윤 당선인은 “구조적인 안전이 중요하다. 사고도 안 나야 하지만 구조적인 안전에 문제가 생기면 안 하는 것만 못하다. 피해가 크다. 상시적으로 법적 소송에 계속 끌려다닐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그는 “공약 사안이라도 여야 협조를 받을 것”이라며 “선거 때 약속드린 것은 반드시 지킨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