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제2의 광주형인 '구미형 일자리 사업'에 LG그룹 유력

정부, 3곳 대기업에 제안... LG 내부 검토 중
與 관계자 "전기차배터리 분야 기업 선정, 조만간 발표"
정부·지자체는 정주여건 개선 지원..LG는 공장 투자
  • 등록 2019-05-20 오후 2:44:06

    수정 2019-05-20 오후 4:36:22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승현 김미영 기자] 정부가 추진 중인 제2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인 ‘구미형 일자리 사업’에 LG그룹의 참여가 유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LG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구미에 설립하는 방안을 정부로부터 제안 받고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경북도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구미형 일자리 사업의 파트너로 LG가 유력하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하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삼성SDI를 대상으로 ‘구미형 일자리 사업’을 제안했고 이중 LG가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브리핑에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많은 신청이 들어오고 있다”며 “6월 내에는 한두 곳에서 가시적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여권 관계자는 “구미가 가능성이 가장 큰 상황이다. 논의가 구체적인 단계까지 진전된 것으로 안다”며 “업종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를 놓고 한 기업을 선정, 협의하고 있고 조만간 구체적인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경북도의 얘기가) 틀린 것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기업명을 공개할 때는 아니다”라며 “지금 기업 내부적으로 마지막 조율을 하고 있고 이게 마쳐지면 구미시와 경북도가 해당 기업과 실무협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와 LG측은 광주형과 같은 임금삭감형 대신 정주요건 지원형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한다. 임금삭감형이 아니면 노조의 반대가 적어 사업 추진이 쉬워진다. 또 LG그룹이 직접투자를 통해 법인을 설립하는 구조여서 경영권 행사에 대한 논란도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교육·문화·복지 등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생활 인프라를 지원하면 LG는 구미에 전기차배터리 공장을 설립·운영하는 방식이다. 구미 지역위원장인 김현권 민주당 의원은 “6~7월 중 조인식을 하고 나면 매우 빠른 속도로 사업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와 관련 LG그룹 관계자는 “아무 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