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법무법인 지평, 환경·인권·컴플라이언스팀 통합 ESG센터 출범

  • 등록 2020-09-29 오후 3:45:47

    수정 2020-09-29 오후 3:45:47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법무법인 지평은 기업 지속가능경영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ESG 업무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환경팀, 인권경영팀, 컴플라이언스팀 등을 통할한 ‘ESG센터’를 출범했다. ESG는 환경(Environmental)·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개념이다.

지평은 센터 출범이유로 “최근 국제사회뿐 아니라 국내에서 ESG는 중요한 테마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이는 비재무적 지표이지만 기업가치를 높이는데 핵심적인 지표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지평 ESG센터는 대법관을 역임하고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비상임)을 맡은 김지형 대표변호사가 고문을 맡는다. 기업법무와 사회적 가치의 조화, ESG 및 인권경영 전문가인 임성택 대표변호사가 센터장을 맡는다. 지평 EGS센터는 △ESG 전략 자문 및 컨설팅 △ESG 위기 대응 △ESG 실사 또는 영향평가 △유럽 및 미국 등 ESG 규제·법제 자문 △ESG 관련 분쟁해결 △ESG 보고서 및 공시 자문 △ESG 채권, 펀드, 대출 등 지속가능금융 자문을 주요 업무로 한다.

임성택 대표변호사는 “지평 ESG센터는 기업이 ESG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국제적 수준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국내 최고의 ESG 자문과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