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 가격 싸졌다고? 韓에선 그대로…출고가 99만원

美 가격 699달러(83만원)인데 韓에선 99만원
日 9만원·中 7만원 인하됐는데…애플 "가격책정 배경 못 밝혀"
애플케어 플러스·품질보증기간연장 등도 영향 분석도
  • 등록 2019-09-17 오후 4:47:33

    수정 2019-09-18 오전 1:27:59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애플의 신작 ‘아이폰11’ 가격과 관련 한국 시장만 차별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아이폰11 제품의 출고가가 국내에서만 높게 책정돼서다. 가격 인하는 아이폰11의 최대 ‘장점’이자 ‘혁신’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애플이 지난 10일(현지시간) 특별행사를 통해 공개한 아이폰11. 미국 판매가격은 전작에 비해 50달러 인하된 699달러로 책정됐다. (사진= 애플)
◇ 아이폰11, 美 출고가 50달러 인하됐는데 韓은 똑같이 99만원?

17일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아이폰11 시리즈 중 가장 저렴한 ‘아이폰11’(64GB)의 국내 판매가격은 99만원(부가세 포함)이다. 이는 전작인 ‘아이폰XR’(64GB)의 국내 출고가와 같다. 애플을 비롯해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새로운 모델을 내면서 지속적으로 가격을 상향 조정했던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11의 가격이 이전 모델과 같은 건 오히려 소비자들에 ‘좋은 소식’일 수도 있었다.

문제는 아이폰11의 출고가 가격 자체가 낮아졌다는 점이다. 아이폰11의 미국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 부가세 제외)로 아이폰XR(749달러)에 비해 50달러(약 6만원) 인하됐다. 국내 가격에서 부가가치세(10%)를 제외해도 90만원으로 7만원 가량 비싸다.

특히 1차 출시국인 일본, 중국 등과 비교해도 한국 시장 차별 현상은 두드러진다. 아이폰11의 일본 가격은 7만4800엔(약 83만원)으로 미국과 같다. 소비세(8%)를 포함해도 8만784엔(약 89만6000원)으로 한국에 비해 9만원 싸다. 중국에서는 같은 모델을 5499위안(약 92만원)에 판매해 국내보다 7만원 저렴하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공하는 휴대폰 가격 국내외 비교 공시에 따르면 아이폰8와 아이폰XR 모두 중국 판매 가격이 한국보다 비쌌으나 아이폰11의 경우 한국 가격이 동결되면서 중국보다 더 비싸지는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 이밖에도 대만, 홍콩, 싱가포르를 비롯해 유럽 등 주요국에서 아이폰11의 가격이 모두 떨어진 데 반해 유독 한국에서만 동결되면서 ‘한국 소비자들이 봉이냐’는 불만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전작인 아이폰XR 자급제 단말기의 주요국가별 출고가격, 아이폰11의 전반적인 가격 인하에도 불구하고 한국 가격은 전작과 같은 99만원으로 책정돼 중국 등에서는 한국 판매가격이 비싸지는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자료: 와이즈 유저)


◇ 애플 “국가별 상세대역 공개 안해”…AS 비용 전가 해석도

애플은 국가별 가격 책정과 관련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다. 각 국가별 상황을 포함해 마케팅적인 부분 등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최근 1년 간 다른 통화에 비해 원화가치 큰 폭으로 하락한 점이 원인이 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전작인 아이폰XR과 아이폰XS가 발표됐을 지난해 9월 12일 당시 원-달러 환율은 1128원, 아이폰11시리즈가 공개된 지난 10일 환율은 1192원으로 원화 가치가 5.7% 가량 떨어졌다.

다만 이같은 원화가치 하락폭을 고려해도 전세계적인 가격 인하 속에 ‘나홀로’ 동결된 한국 판매가격은 쉽게 이해 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영국이나 호주에서도 2%대로 소폭이나마 가격을 하향 조정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애플이 이번에 국내에 새롭게 론칭한 단말기 보험서비스 ‘애플케어 플러스’와 품질 보증 기간을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면서 발생하는 비용을 고려해 가격 책정에 반영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년 1월부터 스마트폰 품질 보증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의 고시를 개정한 이후 국내에서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제조사가 이를 이행한 것은 애플이 처음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편 아이폰11은 중국, 일본 등 1차 출시국에서는 오는 20일 공식 판매에 들어간다. 한국은 이번에도 아이폰 신작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업계에서는 아이폰11의 국내 출시는 다음달 말께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나마 1차 출시국에 비해 50일 이상 늦게 출시됐던 전작에 비해서는 이른 시점이다.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캐나다와 맺은 2단계 상호인정협정(MRA·Mutual Recognition Arrangement)이 발효됨에 따라 해외 제품의 국내 출시가 한결 수월해졌기 때문이다. 애플코리아측에서 출시 일정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