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에스티, '에너지 효율 높인' 전기화물차용 냉장·냉동탑차 출시

값싼 심야전기로 얼린 상변화물질로 냉기 공급
축랭시스템·PCM모듈 중랑 30% 감소..전비 높여
  • 등록 2021-02-10 오후 2:19:49

    수정 2021-02-10 오후 2:19:49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에너지 솔루션 전문회사인 이에스티는 2021년식 전기화물차용 냉장·냉동 탑차를 출시하고 본격 공급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이 탑차는 냉장·냉동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별도의 배터리가 필요 없고 전기화물차의 전비(내연기관의 연비 개념)를 감안해 가벼운 재질로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또 신선식품 등을 배송하기 전에 미리 전기로 얼린 상변화물질(PCM)이 냉기를 공급,최대 32시간까지 저온을 유지하는 축랭(蓄冷)시스템을 적용, 전기화물차에 별도의 냉동기용 배터리를 장착하지 않아도 된다.

전기화물차에 축랭시스템을 적용한 탑차는 통상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심야전력으로 PCM모듈에 냉기를 축적하면 낮 동안에 별도의 에너지 공급 없이 일정한 냉동·냉장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이정근 이에스티 대표는 “축랭시스템은 사전에 충분한 에너지를 저장하는 방식으로 디젤 차량의 엔진을 꺼도 일정한 온도가 유지되듯이 전기화물차에는 냉동기용 배터리 추가 장착 없이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하반기 전기화물차용 냉장·냉동 탑차를 개발한 이후 취합된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 이번에 신모델 탑차를 출시했다. 전기화물차의 단점으로 꼽히는 주행거리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탑의 무게를 크게 줄였다.

경량 샌드위치 패널과 허니컴 도어를 적용, 기존 축랭 시스템에(610kg)에 비해 무게를 약 26% 줄였고 PCM모듈 중량도 약 30kg 감소했다. 사용자 편의를 위해 축랭시스템 충전위치를 전기차 충전위치와 나란히 배치했다. 충전 중 이동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경보 장치도 추가됐다.

이에스티는 그동안 축랭시스템을 적용해 냉동(영하 18도)과 냉장(영상 3~8도) 온도를 동시에 유지하며 배송할 수 있는 경유화물차용 탑차를 신선식품 배송이 많은 풀무원, CJ, 청정원 등에 공급해 왔다.

한편, 신선식품 배송 등에 사용되는 1톤 규모의 소형 전기화물차 판매가 크게 늘어나면서 탑차 시장도 크게 재편될 전망이다. 지난해 포터 일렉트릭(EV)과 봉고 EV 판매량은 각각 9037대, 5357대로 총 1만4394대가 팔렸다.

식품회사들도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배송차량을 전기화물차로 바꿔가는 추세이며 전기 화물차를 구매하면 신규 허가가 제한된 화물운수사업자 면허가 나오기 때문에 올해 전기화물차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