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정말 안 때렸어요”…‘보니하니’ 측 최영수 폭행 부인

  • 등록 2019-12-11 오후 3:13:17

    수정 2019-12-11 오후 3:13:17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EBS ‘보니하니’에 출연 중인 개그맨이 걸그룹 버스터즈 채연을 때렸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개그맨 최영수 (사진=EBS ‘보니하니’)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등에서는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출연하는 최영수가 ‘하니’인 채연을 폭행한 것 같다는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채연은 웃으며 최영수의 팔을 자신을 향해 잡아당겼다. 이에 최영수는 채연의 팔을 세게 뿌리친 뒤 채연에게 다가가 팔을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개그맨 김주철이 카메라쪽을 가렸고, 최영수가 마치 채연을 때리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김주철이 지나간 후 채연이 왼쪽 팔을 만지는 모습이 방송됐다.

해당 영상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최영수가 채연을 때렸다고 추측했다. 또 채연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채연이 맞은 건 사실이지만, 두 사람이 워낙 친해서 장난을 친 것이다. 평소에도 자주 그런다”라고 해명했다.

최영수는 만으로 35세, 채연은 만으로 15세다. 누리꾼들은 장난이라고 하기엔 과했다는 반응이다. 폭행 장면은 없었지만, 최영수의 오른팔이 채연의 상체 쪽으로 향하는 듯이 보였고 최영수가 지나간 후 하니가 왼쪽 팔을 쓰다듬었기 때문이다.

이후 ‘보니하니’ 시청자게시판에는 최영수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하지만 ‘보니하니’ 측은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관련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더이상의 추측과 오해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EBS의 해명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더 많다. EBS가 언급한 ‘관련 논란’ 문구가 과연 때린 게 맞는 건지 아닌 건지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EBS는 다시 입장문을 내보냈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었다”라며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최영수 논란이 과열됐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때리지 않았다는데 왜 확신들 하냐. 억울할 수도 있다”, “정말 친해서 그냥 장난친 거 일수도 있지 않냐”, “영상이 오해를 만들 순 있는데 EBS도 소속사도 아니라는데 왜 누리꾼들이 난리냐”, “일단 최영수 입장도 들어보자”라며 조금 더 지켜보자는 반응을 내비쳤다.

이밖에 ‘보니하니’ 막말 논란도 불거졌다. 유튜브 채널 라이브 중 개그맨 박동근이 채연에게 “독한 X”이라고 장난을 쳤다. 최영수 논란과 함께 해당 영상도 지적을 받자, EBS 측은 이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요즘 연습생 ‘펭수’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EBS가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