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LG디스플레이, 中광저우 OLED 공장 증설 본격화..셋업 돌입

최근 2단계 증설 위해 생산라인 설비 반입 등 돌입
인베니아 등 장비 업체와 증설 설비 계약 마무리
OLED TV 출하량 급증..추가 증설 가능성도
  • 등록 2021-04-12 오후 5:11:36

    수정 2021-04-12 오후 5:11:36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전진 기지인 중국 광저우 공장 증설을 본격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최근 OLED 패널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생산 능력 증대를 통해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최근 광저우 공장 2단계 증설을 위해 OLED 생산라인 설비 반입 등 셋업(set-up) 작업에 들어갔다. 실제 앞서 광저우 공장 1단계 조성에 참여했던 인베니아 등 장비 업체는 최근 LG디스플레이와 2단계 증설 관련 장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은 중국 시장 등을 고려한 대형 OLED 전진 기지다. 자본금 포함 총 5조원을 투입해 지난해 준공 후 생산에 돌입했다. 현재 1단계로 월 6만장 규모의 대형 OLED 패널을 생산 중이다. 2단계 증설 시에는 월 3만장이 추가돼 월 9만장까지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국내 파주 공장을 포함하면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 생산 능력은 월 17만장까지 확대된다.

LG디스플레이가 광저우 공장 증설에 속도를 내는 것은 대형 OLED 패널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집콕 문화 확산으로 가전 교체 수요가 확대되면서 OLED TV를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 일반 LCD TV 대비 OLED TV 가격이 2~3년 전보다 크게 인하된 부분도 영향을 줬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전세계 OLED TV 출하량은 지난해 354만대에서 올해 560만대까지 6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실제 LG디스플레이의 가장 큰 고객사인 LG전자(066570)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OLED TV 출하량 200만대를 돌파했다. 여기에 일본 소니나 중국 스카이워스 등 고객사도 LG디스플레이에 OLED 패널 주문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기존 예상보다 OLED TV 성장 속도가 가파른 상황이어서 LG디스플레이도 광저우 공장 증설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각에서는 조만간 OLED 패널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는 만큼 2단계에 이은 추가 증설 가능성도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2일 이데일리TV 빅머니 1부 ‘기업 in 이슈’ 방송.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 OLED 공장 증설을 본격화한다고?

- 공정장비 등 반입 시작..2단계 증설 본격화

- 파주 공장 더해 월 17만장까지 생산 능력 확대

OLED 우수성은 잘 알지만 시장에서는 아직 시기상조란 얘기도 있었는데.. 갑자기 왜 탄력이 붙는거야?

- 코로나19로 TV 교체 수요↑..OLED TV 선호도↑

우리가 잘 하던 LCD가 중국에 넘어갔는데.. OLED에서는 상황이 좀 어떤지? 남은 과제는?

- LCD 주도권 뺏긴 韓..OLED서도 中 추격 거세

- 中 BOE·TCL 등 두각..“LCD 전철 밟을라” 우려

- 폴더블·롤러블·투명 등 차별화 기술 개발 속도 내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