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택배 시켰다 감금 당해"…생수 48병 주문에 '갑론을박'

  • 등록 2021-09-23 오후 9:29:37

    수정 2021-09-23 오후 9:29:37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생수 48병을 주문했다는 한 누리꾼이 택배기사가 생수를 현관문 앞에 두고가 감금을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진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선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수배달 시켰다가 감금된 대학생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개재됐다. 해당 글은 지난 15일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 누리꾼 A씨가 올린 글을 공유한 것이었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 (사진=연합뉴스)
작성자 A씨는 “생수가 떨어질 때마다 보통 48병씩 시키는데 오늘은 갑자기 문 앞에 4열 종대로 통로가 채워져있었다”며 “발로 쾅쾅 밀어봐도 밖에 걸려서 더 이상 안 밀어지고 한참 낑낑대다가 친구 부르려고 카톡하는 중이었는데 지나가던 사람이 도와줌“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금당했을 때 도와줄 사람 없으면 생수시킬 때 조심해”라 글을 남기면서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적당히 나눠서 좀 시키지” “생각없이 행동해놓고 자랑스럽게 써놓은게 레전드다” “한 번만 입장 바꿔 생각해보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택배 기사가 힘들 수는 있는데 작성자가 괴롭히려고 주문한 건 아니지 않으냐” “어차피 배달량은 정해져 있는데 한군데에 가면 더 좋은 것 아니냐” “소비자의 권리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팽팽히 대립했다.

한편 앞서 생수 대량 주문에 따른 택배 기사들의 고충이 알려지자 몇몇 택배 업체는 최대 주문 개수를 변경하기도 했다. 이들은 주문할 수 있는 생수 개수를 총 2~3묶음(2L 6입 기준)까지 가능하도록 제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