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반도체난 지속' 기아, 11월 22만 2232대 판매…전년 比 13.3% ↓

국내 시장에서 4만 6042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8.9% 감소
해외 시장에서 17만 6190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4.3% 감소
스포티지가 2만 8532대로 최다 판매…셀토스와 K3 그 다음
  • 등록 2021-12-01 오후 4:37:44

    수정 2021-12-01 오후 4:37:44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기아(000270)는 11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 6042대, 해외 17만 6190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3.3% 감소한 22만 223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8.9% 감소, 해외는 14.3% 감소한 수치다.

서울 양재동 현대차·기아 본사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생산 차질 및 공급 제약 발생으로 글로벌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 8532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5941대, K3(포르테)가 1만 8052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11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8.9% 감소한 4만 6042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스포티지로 7540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K5 4483대, K8 4417대, 레이 3028대 등 총 1만 6905대가 판매됐다.

스포티지를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4903대, 카니발 3395대, 셀토스 3012대 등 총 2만 3019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91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118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11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4.3% 감소한 17만 6190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 경우 셀토스가 2만 2929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스포티지가 2만 992대, 프라이드(리오)가 1만 711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차량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며 실제로 지난 9월부터 차량 생산이 증가하는 추세다”며 “EV6와 K8, 5세대 스포티지 등 최근 출시된 경쟁력 있는 신형 차량을 앞세워 판매 모멘텀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