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욕했지 않느냐"…김기현 "자기부정의 중환자 같아"

이재명, 尹 직격에 '형수 욕설' 재소환
  • 등록 2022-09-30 오후 6:47:18

    수정 2022-09-30 오후 6:47:18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자기부정의 중환자 같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9층 서재필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이 대표가 “국민도 귀가 있고 지성이 있다. 욕했지 않느냐”며 윤 대통령을 직격한 데 대해 ‘형수 욕설’ 논란을 끄집어내며 이같이 맹비난했다.

그는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하랬다고 친형과 형수에게 듣기 거북할 정도로 인정사정없이 욕설을 퍼부어대던 이 대표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하며 “자신에게 부메랑이 돼 비수를 꽂는다는 사실을 좀 생각하면서 말씀을 가려 하길 바란다. 자기부정의 중환자 같다”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전남 무안군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느냐. 욕했지 않느냐”며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잘못했다고 해야지,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진상규명을 하겠다’는 말을 그렇게 쉽게 내뱉느냐”며 “진상을 규명하는 첫 번째 길은 ‘내가 뭐라고 말했으니 다르다’고 해야 말이 되는 것이지, ‘나는 기억 못 하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이냐. 국민을 존중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