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에너지공단, '지자체 협업 태양광 사업모델' 설명회 개최

지자체·공공기관 등 재생에너지 담당자 100여명 참석
  • 등록 2018-09-11 오후 3:19:16

    수정 2018-09-11 오후 3:19:16

한국에너지공단이 11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지방자치단체 재생에너지 담당자를 대상으로 개최한 ‘도시형 태양광 보급 활성화를 위한 지자체 협업 태양광 사업모델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은 11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지방자치단체 재생에너지 담당자를 대상으로 ‘도시형 태양광 보급 활성화를 위한 지자체 협업 태양광 사업모델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날 설명회에는 전국 광역 및 기초지자체, 지방교육청 및 지방 공공기관 등 재생에너지 담당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자체, 지방 공공기관이 관리중인 시설물 등에 즉시 적용 가능한 도심지 유휴부지 활용 태양광 사업모델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산업단지 협동조합형 태양광 사업, 지자체 주도형 재생에너지 활성화 방안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최근 개정된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에 대한 상세한 소개도 이어졌다.

에너지공단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태양광 사업 인허가 등을 담당하는 지자체 담당자의 업무 이해를 돕고 원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사업 추진을 위한 지자체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간 태양광 사업은 외지인을 중심으로 임야 및 농지에 집중되면서 주민수용성 저하 등 사회적 갈등요인이 증가하고 거리적 제약에 따른 전력계통 용량부족, 송·배전망 신설 등의 사회적 비용 증가에 대한 문제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정부는 도심지 시설물과 유휴부지를 활용하는 도시형 태양광 확산을 통해 부지확보, 전력계통, 주민수용성 등 태양광 사업의 주요 장애요인을 해소함과 동시에 재생에너지 보급목표를 속도감 있게 달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훈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지자체, 지방 공공기관, 산업단지·주유소 등의 민간시설에 이르기까지 국민생활과 밀접한 도심지 시설물 활용 태양광 보급 잠재량은 매우 높다”며 “도시형 태양광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자체와 지방 공공기관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바란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