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써마지FLX '피부 속 신생콜라겐과 탄력섬유 생성' 확인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콜라겐센터 이상준박사팀, 국제 학술지 JCD 논문 게재
시술 후 피부 진피층에 신생 콜라겐과 탄력섬유 합성 증가를 피부 진피 조직검사로 확인, 과학적 입증 논문
  • 등록 2020-07-21 오후 3:02:18

    수정 2020-07-21 오후 3:02:1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콜라겐은 피부 노화를 결정짓는 열쇠 중 하나다. 피부진피층의 주성분으로 피부건조중량의 75%를 차지하며 20세 성인 이후 매년 1%씩 감소돼 피부 노화의 주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탄력 섬유는 피부진피건조중량의 4%를 차지하며 피부가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오도록 피부에 탄력성을 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노화가 진행되면서 정상적인 탄력섬유는 줄어들고 비정상적인 물질이 생겨 피부의 탄력성은 감소하게 된다.

나이가 들면서 피부가 처지고 탄력이 감소되며 주름이 생기는 피부 노화는 주로 피부 속 콜라겐과 탄력섬유의 소실이나 변형으로 진행된다. 콜라겐은 우리 몸의 피부와 연골, 머리카락과 손톱의 필수 구성 성분이지만 고분자 화합물이어서 단순히 먹거나 발라서 피부 진피층의 변화를 만들어내는 것은 현재까지 논쟁의 여지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강남·분당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콜라겐센터 이상준 박사팀은 대표적인 단극성 고주파 주름 치료인 4세대 써마지FLX를 이용, 치료 후 피부 속에서 신생 콜라겐과 탄력섬유가 의미 있게 증가한 연구 결과를 SCI급 피부과학술지에 최초로 논문 발표해 이목이 집중된다.

◇써마지FLX 시술 후 신생 콜라겐과 탄력섬유 증가 입증, 국제학술지에 발표!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콜라겐센터 이상준 박사팀은 4세대 써마지FLX 시술 전, 후의 피부 처짐 및 피부조직의 변화에 관한 연구 결과를 피부과 국제학술지 JCD(Journal of Cosmetic Dermatology)에 발표했다.

이상준 박사팀은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써마지 FLX를 시술 전, 시술 2개월 후, 그리고 시술 6개월 후에 피부 조직검사를 시행하고, 특수 염색을 통해 피부 진피층의 콜라겐과 탄력섬유의 변화를 관찰하고 이미지 분석을 하였다. 시술 전, 후 임상 피부 소견상 꾸준히 좋아진 소견을 볼 수 있었다.

의료진은 먼저 써마지FLX 시술 후 병리 조직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특수 염색 기법(H&E 염색 및 Masson-trichrome염색)을 이용해 콜라겐 섬유의 변화를 관찰한 결과 치료 전, 치료2개월 후에 새로운 콜라겐의 합성이 증가된 소견을 관찰 할 수 있었다. 또다른 특수염색기법(Victoria Blue)를 통해서는 탄력 섬유가 의미 있게 증가된 것을 확인 했다. 이러한 결과는 시술 2개월 후에 관찰되었고, 시술 6개월 후 다시 시행한 피부조직 검사에서도 효과가 유지되었다고 의료진은 밝혔다.

써마지는 진피와 피하지방층까지 깊 숙하게 강력한 고주파 열을 전달, 섬 유아세포를 자극하여 피부 탄력을 회복 하고 새로운 콜라겐과 탄력섬유의 생성 을 유도하는 치료다. 17년 동안 꾸준히 사용되면서 세부 기술이 지속적으로 향 상되었고,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된 주름치료이다.

이상준 박사는 “나이가 들면서 콜라겐과 탄력 섬유가 줄고 지방 소실과 근육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피부 속 구조가 무너지기 시작한다. 이러한 변화로 피부 처짐과 주름이 생기며, 윤기와 탄력 저하, 어두운 안색과 푸석해지는 등의 다양한 피부 노화 증세가 나타난다”며“4세대 써마지FLX는 피부 속에서 많은 양의 신생 콜라겐과 탄력섬유를 증가시켜 뚜렷한 리프팅 효과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일반인들에게 콜라겐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면서 현재 세간에는 먹거나 바르는 다양한 방법이 나와 있다. 이에 대해 이상준 박사는 “바르는 콜라겐은 분자량이 커 피부에 침투하기 어렵고, 먹는 콜라겐은 소화과정을 통해 피부 진피층까지 도달 하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있다” 며 “자외선 노출이 피부 콜라겐과 탄력섬유의 변성을 유도하기 때문에 피부건강을 위해서는 자외선차단에 꼼꼼히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