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 21만명 조사 시작…TK 병상확보 가속도(종합)

신천지 교육생 7만명까지 명단 추가확보키로
대구 경북지역 병상 부족난에 공공병원 소개
노약자 간 감염 막고자 공동체 활동 금지령
  • 등록 2020-02-27 오후 1:09:39

    수정 2020-02-27 오후 1:09:39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신천지교회 신도 21만명에 대한 ‘코로나19’ 감염여부 조사가 이날 시작된다. 정부는 신천지 교육생 7만여명에 대한 조사가 제외됐다는 지적을 수용해 추가 명단을 확보키로 했다.

◇신천지 교육생까지 조사 확대 추진

27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신천지교회 교육생 명단을 신천지 측에 추가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신천지 측이 아직 교육생이라 명단 제출에 어려움 있다고 했지만 다시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측이 일부 명단을 축소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미성년자 등을 제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성년자가 직접 조사원의 전화를 받지 않고 부모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아울러 주소 불분명자를 제외했고 신도 주소지 기준이 아닌 원거리에서 교회를 찾는 신도를 감안해 교회 소속 기준으로 분류했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신천지 신도 조사 때문에 일반인들의 확진 판정이 늦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신천지 21만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아닌 전화를 통해 확인된 유증상자만을 대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우선 시도 보건소 등을 통해 증상이 있는지를 먼저 확인할 것”이라며 “유증상자부터 검사를 하도록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TK 병상확보 비상…감염병전담병원 추가 지정

이날 확진자 1595명 중 84%는 대구 경북에서 발생했다. 확진 판정을 받더라도 병상이 없어 집에 있어야 하는 일이 늘자 정부는 추가 병상 확보에 팔을 걷어붙였다.

우선 경북 내 13개 병원 26개 음압병상을 확보했고 안동·포항·김천 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해 이달 말까지 총 811병상을 추가 확보키로 했다.

병상 부족시에 대비해 지역 내 공공병원 354병상도 추가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경증환자는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중증환자는 국가지정음압병상 등으로 신속히 이송해 중증환자가 적기에 치료받을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코로나19 검사 인력 부족난이 심각해지며 정부는 의료봉사자를 모집 중이다. 현재 선별진료센터에서는 의사 1명과 검체채취인력 3인, 행정인력 1인, 방역(소독) 인력 1인 등 총 6명이 한 팀으로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충분한 인력이 없어 현장 피로가 누적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25일부터 의료인력 공개모집에 나섰다. 그 결과 이날 오전까지 의사 24명, 간호사 167명, 간호조무사 157명, 임상병리사 57명, 행정직 등 90명 등 총 490명이 지원했다.

중대본은 이들에 대한 보상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파견인력에 대한 경제적 보상으로 군인·공보의·공기관에 대해서는 특별재난지역 활동 수당으로 의사 12만원, 간호사 7만원 등을 지급한다. 민간인력의 경우 의사 45만~55만원, 간호사 30만원 등을 책정했다.

◇노약자 감염 막아라…사회복지시설 등 이용 중지

중대본은 코로나19의 지역확산을 방지하고 취약계층 감염예방을 위해 이용시설 중심으로 휴관을 권고하기로 했다. 대상은 지역아동센터와 다함께 돌봄, 노인복지관, 경로당, 치매안심센터,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주간보호시설, 노인일자리, 장애인일자리, 자활사업, 정신재활시설, 사회복지관 등 14종 서비스시설이다. 휴관일은 오는 28일부터 3월 8일까지다.

김강립 중수본 총괄조정관은 “휴관 권고에 따른 돌봄 공백의 경우 가족돌봄휴가, 육아기 단축근무제 등 가족돌봄을 활용하도록 하고, 이용 희망자에게는 긴급돌봄 연계·지원을 통해 해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입국한 우한 3차 교민 148명이 이날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퇴소했다. 이들은 모두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 일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귀국자 7명은 오는 3월 5일 퇴소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