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코골이 막는 제품이 코로나 예방?…공정위, 허위 광고업체 제재

  • 등록 2021-04-08 오후 4:08:24

    수정 2021-04-08 오후 4:08:24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코골이를 줄여주는 제품을 두고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있다고 허위 광고한 업체가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천하종합의 전자상거래법 위반 행위에 대해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고 법을 위반했다는 사실을 공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8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 천하종합은 홈페이지, 블로그, 인터넷 카페 등에 코골이 완화 제품인 ‘코코리’를 광고하며 과학적인 근거 없이 해당 제품에서 음이온, 원적외선 등이 나와 코로나19를 예방하고 미세먼지 정화를 할 수 있다고 광고했다.

코골이 완화 의료기인 ‘코바기’를 두고도 ‘코로나19 등 감염균 전염 방지 효과’, ‘바강근처 항균 작용 99.9%’, ‘비강 내 세균번식 방지 효과’가 있다고 알렸다.

이런 행위는 거짓·과장된 사실을 알리거나 기만적인 방법을 써 소비자를 유인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전자상거래법에 위반된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