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위원장 "주식시장 모니터링 단계 상향…주의단계 진입"

금융발전심의위원회 개최
고승범 "FOMC 이후 상황 모니터링 강화"
"자본시장 신뢰 중요…필요하다면 제도개선"
  • 등록 2022-01-25 오후 5:30:13

    수정 2022-01-25 오후 9:12:09

[이데일리 김소연 황병서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5일 “주식시장과 관련해 지금 모니터링하는 단계를 한 단계 상향하려고 한다”며 “금융위 시스템에 따라 판단해보면 어제부로 ‘주의’ 단계에 진입했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오는 25~26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시장에서는 긴축 우려가 커졌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리스크도 주식시장을 흔들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2700선을 위협받았고, 코스닥지수는 900선마저 붕괴되면서 2020년 11월 수준으로 돌아갔다.

고 위원장은 “추세를 봐야 한다”면서도 “(증시가 흔들리는 것이)미국 연준의 통화정책과 관련된 측면이 강하기 때문에 일단 25~26일 이틀동안 열리는 FOMC 회의 결과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FOMC 결과에 따라 시장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며 “다만 여타 채권이나 외환, 기업 신용 부분에서는 아직까지 양호한 상황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을 강화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금융위가 시장 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미리 마련한 비상계획인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움직이겠다는 설명이다. 고 위원장은 “금융위는 컨틴전시 플랜을 만들어 놓고 있고, 주의·경계·심각단계가 되면 주식, 채권, 외환, 기업 신용 부문별로 어떻게 대응할지 매뉴얼을 가지고 있다”며 “이미 만들어 놓은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고 위원장은 코스닥 시장에서 발생한 여러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올해 초 초유의 횡령 사건인 오스템임플란트(048260) 사태 등이 발생하고 최근 이슈가 된 물적분할, 스톡옵션 등에 대해서도 논란이 커지자 이에 대한 제도 개선을 시사했다.

그는 “연초부터 코스닥 상장법인에서 발생한 여러 사건들로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가 흔들리면 모험자본의 원활한 공급은 물론 시장과 경제 발전도 요원해질 것”이라며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안정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투자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필요하다면 제도 개선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