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낚싯배 생존자 2명 에어포켓서 3시간 버텨..실종자 2명은 아직 못찾아

해경, 잠수사 투입 구조당시 영상 공개
사망 3명·실종 2명.."실종자 수색에 최선"
  • 등록 2019-01-11 오후 5:33:12

    수정 2019-01-11 오후 5:42:09

11일 새벽 4시 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공해상)에서 낚시어선 전복 사고가 발생해 해양경찰 잠수사(오른쪽)가 에어포켓 진입 생존자를 발견해 구조하고 있다. 해경 제공
[세종=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통영 해상에서 14명을 태운 낚시 어선이 전복된 가운데 배 안에 갇혀있던 낚시객 2명이 에어포켓에서 버티다 구조됐다. 실종자 2명은 아직 찾지 못했다.

해경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1일 오전 4시57분경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80km(43해리) 해상에서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해경은 14명 중 12명을 구조하고 구조당시 의식이 없었던 3명을 헬기로 후송했지만 사망했다.구조하지 못한 2명은 실종상태다. 실종자는 낚시객 정모(52)씨와 임모(56)씨다.

구조된 12명 중 전복된 선체 위에 있던 4명과 해상표류중이던 3명은 민간선박이 구조했다. 선내에 있던 5명은 해경 수중구조대가 교대로 선내에 입수해 구조했다. 이 중 선장 최모(57)씨, 낚시객 안모(71), 최모(65)씨 등 3명은 의식을 잃고 헬기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선내에 있던 다른 2명은 천신만고 끝에 목숨을 건졌다. 박모(54)씨와 김모(58)씨는 뒤집힌 배 안에 만들어진 에어포켓에서 3시간 가량 버티다 오전 7시 54분경 해경 잠수사들에 의해 구조됐다. 에어포켓이란 배가 뒤집혔을 때 선체 내부에 갇힌 공기방울을 뜻한다.

해경은 남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해 함선 29척(해경 20척,해군 3척, 민간 6척)과 항공기 11대(해경 8대, 해군 1대, 공군 1대, 소방 1대)를 동원해 사고해역 인근을 수색하고 있다. 아울러 해경 잠수사 34명을 사고 선박에 투입해 선내 수색도 병행하고 있다.

앞서 해양수산부와 해경에 따르면 사고선박은 지난 10일 오후 1시 25분경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갈치낚시를 위해 출항했다. 선장 1명과 선원 1명, 승객 12명 등 총 14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낚시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통영 앞 공해상에서 전복 사고를 당했다.

김해철 통영해경서장은 브리핑에서 “11일 새벽 4시 57분경 인근 어선이 통영연안VTS로 무적호의 사고 사실을 알려왔다”며 “당시 기상은 가시거리가 5km로 시계는 양호했고 바람은 8~10m/s의 북서풍이 불고 있었으며 1.5m 내외의 파도가 일었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남해안 일대의 레이더를 확인한 결과 낚싯배가 사고를 처음 신고한 3000t급 화물선(파나마 선적)과 부딪혀 일어난 것으로 확인했다. 이후 해당 화물선을 통영항으로 압송하고 있다.

사고 당시 화물선 운항의 총 책임자였던 필리핀인 1항사 A(44)씨는 “1마일 떨어진 낚시어선을 발견하고 서로 피해갈 것으로 예상하였으나 가까이 접근했다”며 “화물선과 낚시어선 모두 회피 기동을 하였으나 충돌했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와 선박전복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11일 오전 4시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 해상에서 전남 여수선적 9.77t급 갈치낚시어선 무적호(승선인원 14명)호 파나마국적 3381t급 LNG운반선 K호가 충돌했다. 이날 오후 5시께 통영시 한산면 비진항에 입항하고 있는 K호. 뉴시스 제공
11일 오전 4시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뉴시스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