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수입산 원료 쓴 전통주 온라인 판매 제동건다

[2021 국감]전통주 온라인 판매, 국산 농산물 소비촉진 취지
이양수 의원 "수입산 재료 상품은 제외해야"
김현수 장관 "조치 부재 사실..점검할 것"
  • 등록 2021-10-05 오후 4:02:24

    수정 2021-10-05 오후 4:12:00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앞으로 수입산 원·부재료를 사용해 만든 전통주의 온라인 채널 판매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의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전통주 온라인 판매와 관련해 이와 같은 논의가 이어졌다.

이날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현재 국내에서 전통주만 온라인 판매가 허용되고, 전통주의 주 원료는 모두 ‘국산’으로 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면서 “하지만 농식품부와 산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운영하는 홈페이지에서 수입산 조를 30% 이상 사용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전통주의 온라인 판매는 국내 농산물 소비 촉진과 농가 육성을 위한 제도인 만큼, 규정에 맞지 않는 전통주 제품은 온라인 판매를 못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경과 조치 부재로 (관계 기관에서) 손놓고 있었던 건 사실”이라면서 “점검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농해수위 국감은 오전 10시 국회에서 농식품부를 대상으로 국감을 개최했지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 특검 수용 여부를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갈등으로 40여분 만에 정회됐다.

야당 국민의힘 의원들 자리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피켓이 걸리면서다. 농해수위 국감은 한 차례 파행을 겪다가 야당에서 피켓을 철수한 뒤 이날 오후 2시를 넘겨 여당 위원들이 참석하면서 재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