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인재 양성` 사활 건 양향자…"삼성 SSAFY 전국 확산"

與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양향자 "각 지역 대학, 육성 가능한 학과 지원할 것"
"지자체·정치권 협력 얻어 전국 인재 확보"
  • 등록 2022-06-28 오후 4:24:01

    수정 2022-06-28 오후 9:21:18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반도체 특위)는 28일 첫 회의에서 반도체 인재양성을 `초국가적 목표`로 삼았다. 당장 지역에 반도체 생산과 인재양성을 위한 전문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을 파고든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자체 노력, 정치권 협력을 얻어 전국적으로 인재 확보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무소속)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제1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반도체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1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인재 수도권 집중 문제가 첨예한 갈등 요소가 될 수 있다”며 “각 지역 대학들 중 강하게 육성해야 할 부분을 정부에서 정하고, 육성가능한 학과를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양 의원은 삼성전자에 고졸 여직원으로 입사해 상무까지 오른 인물로 국회에선 `반도체 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다.

특위는 앞으로 `규제 개혁·세액 공제·인재양성`을 중점으로 정책을 논의한다. 이 중 가장 먼저 수도권 대학으로의 인재 집중 문제에 대한 갈등 요소를 다루며 지역 문제들을 수렴해나갈 예정이다. 양 의원은 “수도권만 집중적으로 인재 양성의 요람이 되게 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실업계 고등학교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반도체 분야 인재 양성 필요성을 강조하며 관련 학과 정원 확대를 추진하면서 수도권 대학 중심으로 인재 쏠림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지방대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국회에서 이를 완화할 방안을 찾겠다는 것이다.

또 이과뿐만 아니라 문과생들의 인재 양성 차원에서의 소프트웨어 교육도 강화할 예정이다. 양 의원은 “지금 삼성그룹에서 진행하는 ‘SSAFY’(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모델을 전 지자체와 교육부를 통해서 교육 현장, 초·중·고 현장까지 확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SSAFY는 삼성그룹이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프로그램이다. 문·이과 상관없이 만 29세 이하 미취업자 중 4년제 대학 졸업자나 졸업예정자는 모두 지원할 수 있다.

부위원장인 김정호 카이스트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또한 “반도체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반도체 인력 확보”라며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우수한 대학에 반도체 학부와 대학 석박사 프로그램을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제도와 예산 등 여러 실행방안에 대해 계속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향후 반도체 특위가 더불어민주당까지 포함한 `초당적 기구`로 만들어질지 관심이다. 양 의원은 “정당을 초월하고, 기업을 초월하고, 세대를 초월하고 모든 것을 초월한 자리”라며 “정파와 이념을 초월한 여야 협치의 새로운 모델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을 탈당한 양 의원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특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무소속 의원으로서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 싶다. 저는 다음 총선은 어떻게 될지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민의힘이나 민주당 입당을 앞두고 반도체 특위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