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김태흠 “문 대통령, 우리국민보다 북한이 먼저인가”

공무원 피격 만행에 北 책임 요구 촉구
국방부 장관 등 책임자 문책도 강조
  • 등록 2020-09-25 오후 5:25:19

    수정 2020-09-25 오후 5:25:19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사진=이데일리DB)
김 의원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우리 국민, 그것도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코로나 세균 취급당하다가 사살돼 소각되는 극악무도한 만행이 발생했다”면서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사건 보고를 받고도 피해자 구출을 위한 조치는 하지 않은 채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을 즐겼고, 종전선언에 정신이 팔려 진실을 축소 은폐하기에 급급했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표류 어선 사건을 예로 들며 현 정권이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지난해 11월 북한 표류 어선의 선원 2명에 대해서는 북한 눈치를 보느라 조사도 하지 않고 허겁지겁 돌려보내더니 정작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북한에 아무런 요구조차 하지 못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정부가 그것도 입만 열면 ‘사람이 먼저다’라고 떠들던 정부가 정부이기를 포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제라도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북한에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김 의원은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이번 사건을 무기력하게 방관하며, 축소 은폐하기에 바빴던 국방부장관 등 관련 책임자들은 즉각 해임돼야 한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