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김부겸 "박원순 서울시, 시민사회에 1조원 퍼주기? 상당부분 과장"

"공무원이 보는 행정, 시민이 보는 행정 달라"
  • 등록 2021-09-15 오후 4:27:43

    수정 2021-09-15 오후 4:27:43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공지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박원순 전 시장의 재임기간 시민사회에 1조원을 퍼주었다는 주장은 상당부분 과장됐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박원순 전 시장 재임 10년 동안 시민사회에 1조원을 퍼주었다는 오세훈 시장의 주장과 관련해 총리실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 13일 ‘서울시 바로 세우기’라는 제목으로 브리핑을 열고 “지난 10년간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으로 지원된 총 금액이 무려 1조원 가까이 된다”며 “검증되지 않은 기관에 위탁된 공공시설들과 거기에서 이뤄지는 업무들이 시민들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해 외면받고 방만하게 운영되는 현장을 봤다”고 주장했다.

김 총리는 그러나 이에 대해 “내용들이 상당 부분 과장된 것 같다”며 “공무원들이 바라보는 행정과 시민이 느끼는 행정에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거 아닌가”라며 “우리 사회가 사회적 경제를 살려야 할 부분으로 꾸준히 해온 것인데 그 부분을 전부 돈 퍼주기라고 한다면 공동체 문제를 해결하려는 방식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