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GV, 스마트팜 시설공사 60억원 공급 계약 체결

지방자치단체 등과 전국 주요지역에 공급 계약 체결 중
  • 등록 2021-01-20 오후 1:35:50

    수정 2021-01-20 오후 1:35:5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조명 전문 제조 기업 GV(045890)는 강원 횡성군 청일면에 단일 면적 계약 규모로는 가장 큰 면적 8,250㎡(2500평) 수주액 60억원의 계약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9년 전체 매출액의 10% 차지하는 단일 계약 규모이다. 회사는 신사업 공급 계약을 통해 그린뉴딜사업으로의 체질개선을 완성했다. 이번 2021년 01월 스마트팜 시설납품 수주를 발판으로 공급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신사업 스마트팜 시설공급 계약을 체결 중이다. 이를 통해 본 사업 외의 농수산유통시장에서 안정적이고 장기적 매출과 수익성으로 확보할 수 있는 사업구조를 구축했다.

GV는 스마트팜에 재배하우스, 재배실, 제어실, 발아실 및 회사의 독자적인 LED 기술이 접목된 조명 등을 설치한다. 스마트팜은 식물성장 기본요소인 햇빛, 영양분, 토양과 물의성질(PH, 산성, 알카리성질)등의 성장요소에 식물의 광합성에 필요한 가장 중요한 햇빛과 LED 기술을 함께 공유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으며 성장 후의 신선도, 품질유지성이 매우 우수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V 관계자는 “2곳의 지방자치단체와 협약 프로젝트 (1만평 규모)를 통해 연계형 통합 프로젝트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와 연계된 생산작물은 버터헤드, 보스톤상추, 아이스버그 등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작물로 주로 맥도날드, 롯데리아, CU, 커피체인점 등에 샐러드 및 햄버거에 필수적으로 포함돼,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농장주의 수익을 보장하는 작물”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