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김현미 “중산층 사는 30평 공공임대, 다음달 발표”

  • 등록 2020-10-23 오후 6:14:05

    수정 2020-10-23 오후 6:14:05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중산층도 살 수 있는 중대형 공공임대 공급 방안 등을 포함한 공공임대 개선 대책이 다음달 나올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의 중산층을 위한 공공임대 방안에 대한 질의에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김 장관은 “공공임대의 평형을 확대해 중산층에도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 재정당국과 협의 중이고 11월 중에는 구체적인 방안을 알려드릴 것”이라며 “재정당국의 지원 방침에 변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유형통합 임대에 중산층도 거주할 수 있도록 면적을 85㎡까지 늘리고 중위소득 기준도 130%보다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새로운 형태의 공공임대가 3기 신도시 등에 다양하게 구현될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공공임대의 질을 높이고 획기적으로 양을 늘리는 것은 제가 장관하는 동안 추진해야 할 주요 과제로 삼고 있다”며 “공공임대가 면적이 너무 좁고 건축자재나 마감재의 질이 떨어지면 소셜믹스를 이루는 것도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공공주택을 건설할 때 중소기업 제품을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한 제도의 개선 방안도 검토하겠단 뜻을 밝혔다. 그는 “품질 검사를 해서 하자가 있는 중기 제품이 있어도 중기 제품이라는 이유로 계속 조달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 제도 변화가 필요할 것”이라며 “이것이 변하지 않는 한 공공주택의 품질이 떨어지는 문제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