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최정우 포스코 회장 "3년간 2.5만개 일자리…2차전지 등 신사업서"

포스코, 3년간 2만5000개 일자리 창출 약속
그룹사 직접채용 1만4000개
벤처 투자 확대 등 통해 1만1000개
2차전지와 수소 등 미래산업에서 양질 일자리 창출
  • 등록 2021-11-10 오후 7:26:50

    수정 2021-11-10 오후 9:26:50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3년간 총 2만5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그룹사를 통해 1만4000명을 직접 채용하고, 벤처 투자 확대 등을 통해 1만1000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정부와 10일 ‘청년희망 ON’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특히 최 회장은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2차전지(배터리), 수소, 음·양극재 등 포스코그룹이 미래를 위해 준비 중인 신사업 분야에서 직접 채용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사업으로 불리는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다.

또한 포스코는 직접 채용 외에도 벤처와 창업 지원을 확대해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해내기로 했다. 무엇보다 핵심 기술과 분야에 투자를 집중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벤처·창업지원 분야에서는 벤처펀드 조성에 4300억원, ‘체인지업 그라운드’와 같은 벤처밸리 조성에 1060억원 등 총 536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5900개를 만들 계획이다.

또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인 ‘포유 드림’을 확대 운영해 3년간 5100명의 교육생을 배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취업 아카데미’의 교육생을 연 800명에서 1200명을로 늘리고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교육생은 기존 연 100명에서 연 200명으로 확대한다. 또한 ‘청년 AI?BigData 아카데미’ 교육생도 연 200명에서 300명으로 증원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포스코는 고용노동부와 올해 체결한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멤버십을 기반으로 정부와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청년 AI·BigData 아카데미’ 등 신기술 분야 인재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협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의 이 같은 계획에 대해 김 총리는 “포스코가 아무것도 없던 포항의 모래밭에서 기적을 만들었는데, 이제 그 기적이 우리 청년들에게도 일어나기를 바란다”면서 “과감한 결단을 해준 포스코 그룹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전통적인 제조그룹으로 손꼽히지만, 올해부터 창의적이고 능동적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인사제도를 도입하며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달 1일부터는 거점오피스를 마련해 MZ세대들의 눈높이에 맞는 자율적이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직원들 간 긴밀한 협업을 유도하는 ‘협업평가’제도, 경쟁보다는 개인의 성과창출을 중요시 하는 ‘절대평가’제도, 직원들이 원하는 업무를 스스로 기획, 수행할 수 있는 ‘직원주도 TF’를 도입해 조직 구성원들간의 경쟁보다는 현장중심의 실질적인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신뢰와 창의의 유연한 조직문화 정착을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까지 합류하며 ‘청년희망ON’ 프로젝트로 만들어지는 일자리는 총 13만3000여 개에 달하게 됐다. KT 1만2000개를 시작으로 삼성그룹 3만개, LG그룹 3만9000개, SK그룹이 2만7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