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람보르기니도 내연차 결별 수순…내년 PHEV 출시

빙클만 CEO "순수 내연차 생산은 올해가 마지막"
"PHEV 모델은 일상생활 적합한 4도어 가닥"
  • 등록 2022-01-24 오후 5:36:45

    수정 2022-01-24 오후 5:36:45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폭스바겐 산하 고급차 브랜드인 람보르기니가 순수 내연기관 차량과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 내연기관 차량은 올해까지만 생산하고 내년부터는 전기자동차로 생산 체제로 전환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AFP)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슈테판 빙클만 람보르기니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순수 내연기관 차량 생산을 올해 마무리한 뒤 2024년 전 모델의 전기차량화에 앞서 내년부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설계가 아직 완성되지 않았지만, 일상적인 이용에 적합하도록 4도어 모델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람보르기니는 2020년대 후반 께 순수 배터리 전기차(BEV)를 선보이겠다는 목표로, PHEV 전환을 위해 15억유로(약 2조 293억원)의 예산을 책정해 놓은 상태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지난 해 기록적인 판매량을 달성했다. 빙클만 CEO는 올해도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면서, 올해 생산 물량 대부분이 이미 판매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오는 3월 연간 실적 발표에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