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日정부 성노예 표현 부정에 천인공노"

12일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 현안 브리핑
"日,과거 잘못 사죄커녕 역사 은폐·왜곡에 집중"
  • 등록 2019-11-12 오후 4:22:20

    수정 2019-11-12 오후 4:44:10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일본 정부의 ‘일본군 성노예’ 표현 부정은 천인공노(天人共怒·하늘과 사람이 함께 화를 냄)할 일이라고 밝혔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2015년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며 억지주장을 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춘석 원내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성노예’ 표현 자체를 부인하는 것은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부인하는 것이며 명백한 역사왜곡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전시 성폭력이라는 보편적인 인권문제”라며 “그럼에도 가해국인 일본 정부는 과거의 잘못에 대한 사죄와 반성은 커녕 역사를 은폐하고 왜곡하는 데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2014년 유엔의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도 ‘위안부라는 표현보다 강제성과 인권유린이 잘 드러나는 성노예라는 표현이 적절하다’며 권고했다”며 “엠네스티 한국지부는 ‘일본군 위안부문제는 국제법상 반인도범죄와 전쟁범죄라며 일본정부가 배상청구를 제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거짓된 역사 왜곡을 멈추고 자신들이 저지른 끔찍한 전쟁범죄 중 성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 그리고 올바른 역사를 기록에 남기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를 성노예였다고 규정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성노예라는 표현을 쓰면 안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일본 정부가 공식 문서로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외무성이 펴낸 2019년 외교청서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코너에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점은 2015년 12월 일한 합의 때 한국 측도 확인했으며 동 합의에서도 일절 사용되지 않았다”고 기록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