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단추 꿴 '1조원' 방사광가속기 구축...앞으로 과정은

27일 사업공고 시작...30일 온라인 사업설명회
1달간 유치계획서 접수...6개 지자체 경합 예상
선정평가위원 15인 구성...객관성·공정성 확보 관건
  • 등록 2020-03-26 오후 1:28:42

    수정 2020-03-26 오후 7:57:03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약 1조원 규모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건설하기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 앞으로 객관성·공정성을 확보한 부지선정이 이뤄지고, 건설이 본궤도에 오를지 관심을 모은다.

지난 24일 국가과학기술심의위원회는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안)’ 의결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27일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올해중 방사광가속기 건설 부지 확정과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를 완료하고, 오는 2022년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구조. 스웨덴의 MAX-IV 시설.<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사광가속기는 가속된 전자가 운동방향이 변할 때 방출하는 고속의 빛을 활용해 초미세 세계를 분석하는 장비이다. 반도체, 에너지 분야 등 소재산업의 첨단 기술과 신제품 개발과 바이오 신약개발 등 생명공학 분야 산업에 활용성이 높다.

한국은 포항에 3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와 4세대 선형방사광가속기를 보유했으나 시설 노후화와 연구자 수요 증가로 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워지면서 새로운 방사광가속기 건설 필요성이 제기됐다. 시설을 유치하면 고용창출을 비롯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예상돼 지자체의 관심을 모았다.

과기부는 30일 온라인사업설명회를 열고, 다음 달 중으로 지자체 대상 공모를 통해 방사광가속기 입지 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공모에는 나주, 오창, 울산, 인천, 춘천, 포항(이름순)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15명의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가 부지 적합성을 포함해 각 지자체의 유치계획을 평가해 유치지역을 선정하면, 5월 중순부터 예타가 진행될 예정이다. 통상 6~7개월 소요되는 예타가 연말께 완료되면, 2022년 예산을 신청해 방사광가속기 상세설계와 건설을 본격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과기부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과의 무역마찰로 소재, 부품, 장비 대책으로 방사광가속기 신규 구축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며 “지난해 기획재정부를 통해 별도로 예산을 받아 개념설계를 진행해 왔으며, 향후 상세설계를 비롯해 건설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연말까지 기술성평가, 본평가 등 예타 작업을 마치면 2022년 예산안에 반영해 사업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비 8000억원 전후의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며, 부지 매입비 등을 고려하면 예산은 좀 더 증액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