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경매가는 30%나 떨어졌는데 왜 비싼가요[궁즉답]

암송아지 산지 경매 가격 1년 전 대비 29.4%↓
1+ 등심 소비자가격은 4.8% 하락
한우 유통 단계 평균 6~8단계
인건비·도축비 등 비용에 가격하락 소비자 체감 못해
  • 등록 2023-01-19 오후 5:28:52

    수정 2023-01-19 오후 6:24:03

이데일리는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의 질문을 담당기자들이 상세하게 답변드리는 ‘궁금하세요? 즉시 답해 드립니다’(궁즉답) 코너를 연재합니다.<편집자주>

Q. 설날이 다가오면서 물가가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뉴스에서 한우 도매가가 크게 떨어졌다고 하는데요. 소비자들이 느끼는 한우 가격은 여전히 매우 높은 게 현실입니다. 도매가가 떨어졌는데도 소비자 가격이 떨어지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급합니다.

지난 11일 서울시내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한우를 고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A: 한우 도매가격이 전년대비 25% 폭락했지만 소비자 가격은 여전히 비싼 이유는 6~8단계에 이르는 복잡한 유통 구조 때문입니다.

19일 축산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으로 6~7개월령 암송아지 산지 경매가격은 203만1000원으로 지난해 1월 18일(287만8000원) 대비 29.4% 떨어졌습니다. 같은 기간 수송아지 경매가도 294만3000원으로 전년(389만6000원) 대비 24.5% 내렸습니다.

산지가격과 도매가격 하락 폭에 비해 소비자 가격 변동은 적은 편인데요. 18일 기준으로 1+등급 한우 등심의 전국 평균 소비자 가격은 ㎏당 12만4880원으로, 1년 전(13만1130원)보다 불과 4.8%만 하락했습니다. 한우 농가와 소비자 사이 체감 가격이 큰 차이가 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도매가격과 소비자가격 차이가 벌어지는 건 한우 유통 구조에 원인이 있습니다.

한우 유통 과정은 ‘생산자-우시장-도축장-중간도매상-도매상-유통채널-소비자’로 등으로 총 6~8단계에 이릅니다.

농산물과 달리 소는 잡아 도축하고 등심·안심·갈비살 등 부위별로 구분·포장하는 과정을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데요. 도축비, 인건비 등 유통 비용이 크게 들면서 소비자가격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셈입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한우 소매 가격에서 유통 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은 50%에 이릅니다. 즉 한우 도매가격이 30% 떨어져도 비싼 유통 비용에 소비자들은 한우값 하락을 체감할 수 없는 겁니다.

대형마트 관계자에 따르면 “통상 한우 소비자가격에서 유통비 비중이 약 절반을 차지한다. 도축, 가공 등 유통과정에서 인건비, 운영비, 물류비가 발생하는 데다 이들 비용이 최근 급등했기 때문에 도매가가 떨어졌다 하더라도 소비자가에는 즉각적으로 반영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소비자들에 인기가 높은 등심, 안심, 채끝살 등 구이용 한우는 가격 하락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는 게 업계 설명입니다. 특히 등심은 소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에 불과한 데다가 지방 등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하면 약 5%밖에 남지 않는다는데요.

유통 채널은 마진을 가장 많이 남기기 위해서라도 등심 위주로 판매하려고 하니 소비자들은 고깃값이 비싸다고 느껴질 수밖에 없는 거죠.

정부는 대형마트가 할인 폭을 조절하지 않는 것도 원인이라고 지적합니다. 오히려 한우를 ‘미끼’ 상품으로 활용해 판매가격을 낮추지 않고 전략적 할인 행사를 통해 이윤을 극대화한다는 설명인데요.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가격 책정을 강제할 수 없는 만큼 대형마트의 판매가격 연구용역을 통해 한우 가격 등이 가장 비싼 곳을 공개하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전국한우협회는 정부가 손 놓고 바라볼 경우 전국적인 소 반납 투쟁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소 값 폭락 등으로 경영난을 겪던 농민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생존권 투쟁에 나서겠다는 겁니다.

한우협회 관계자는 “한우 1두당 생산비는 1100만원인데 비해 한우 도매가격은 평균 700만원 정도에 불과하다”며 “정부가 한우값 폭락에 대해 무대책으로 일관할 경우 대대적인 전국적 소 반납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데일리 궁즉답에서는 독자 여러분들이 알고 싶어하는 모든 이슈에 기자들이 직접 답을 드립니다. 채택되신 분들에게는 모바일 상품권을 보내드립니다.
이데일리 궁즉답에서는 독자 여러분들이 알고 싶어하는 모든 이슈에 기자들이 직접 답을 드립니다. 채택되신 분들에게는 모바일 상품권을 보내드립니다.
  • 이메일 : jebo@edaily.co.kr
  • 카카오톡 : @씀 news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