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사 찾은 박양우.."사회적 거리두기 계속 협조해 달라"

마곡사 주지스님과 간담회
불교계 지속적인 협조 요청
  • 등록 2020-04-13 오후 3:17:28

    수정 2020-04-13 오후 3:17:28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은 13일 조계종 제6교구 본사 마곡사 주지스님(원경스님)과 간담회를 갖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한 불교계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계속되는 안심할 수 없는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연장했다”며 “이는 국민들의 건강과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두가 어렵고 힘들겠지만 지금의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와 불교계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13일 오전 충남 공주시 마곡사를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현장을 점검하고 원경 주지스님을 만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사진= 문체부)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