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3D프린트·로봇도 ‘미래 뿌리산업’으로 지원한다

‘뿌리 4.0 경쟁력 강화 마스터플랜’ 발표
뿌리기업 3만→9만개로 확대 ..10년만에 전면개편
업종별 맞춤 대책…원자재 공동구매 ‘밀크런’ 도입
  • 등록 2020-07-02 오후 4:08:05

    수정 2020-07-02 오후 9:50:53

경제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정부가 플라스틱·3D프린트·로봇산업도 앞으로 ‘뿌리산업’으로 지정해 적극 지원에 나선다. 기존 ‘뿌리산업’이 과거 전통 제조업에 국한돼 미래산업을 육성하는 데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차세대 ‘뿌리산업’을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군으로 업그레이드 하기 위한 차원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정세균 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뿌리 4.0 경쟁력 강화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뿌리산업은 자동차, 조선 등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초산업을 말한다. 기존에는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열처리, 표면처리 등 금속 소재 중심의 6개 공정기술을 뿌리기술로 지칭했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뿌리 소재 범위를 기존 금속을 포함해 플라스틱, 고무, 세라믹, 탄소, 펄프 등 6개로 늘렸다.

부품·장비를 만들 때 소재 가공기술인 뿌리기술은 사출·프레스, 3D 프린팅, 정밀가공, 엔지니어링 설계, 산업지능형 SW, 로봇, 센서, 산업용 필름 및 지류 등 14개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뿌리 기업 대상도 3만개에서 9만개로 늘어난다.

뿌리기술 범위를 전면 개편한 것은 2011년 뿌리산업 진흥법 제정 이후 10년 만이다. 정부는 개편 내용을 반영해 뿌리산업 진흥법을 ‘차세대 뿌리산업 진흥법’으로 개정할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 뿌리 기업 생산액 중 70%가 자동차·기계 등 주력산업에 의존하며, 대부분 기업이 영세해 기술 혁신 역량이 부족하고 외부 변화에도 취약한 편”이라며 “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을 반영해 새로운 지원체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업종별 특화 대책도 추진한다. 이를테면 인력난을 겪는 용접 분야에선 3년간 8000여명의 용접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폐수처리 등 환경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표면처리업종을 위해선 공동폐수시설구축을 확대할 방침이다.

신소재 4개 분야는 실증지원을 늘리고, 로봇 등 하이테크형 뿌리기술은 연구·개발과 인력양성에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다.

정부는 뿌리산업의 수급 안정을 위해 ‘밀크런(Milk Run)’도 도입하기로 했다. 밀크런은 업계가 공동으로 자재를 구매하거나 물류를 공유하는 방식을 말한다. 우유 회사가 축산 농가를 돌면서 우유를 거두는 방식을 차용해 밀크런이라고 부른다.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뿌리기술의 경쟁력 강화는 소부장의 대응 역량 확대로 이어져 글로벌 공급망 경쟁에서 우위를 가져다줄 것”이라며 “독일 등 선진국처럼 뿌리산업을 고부가가치 산업군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