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내수 진작 위해 온누리상품권 300억 어치 구입

꽃 소비 늘리기도 시행
  • 등록 2020-02-13 오후 3:23:01

    수정 2020-02-13 오후 3:23:01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삼성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삼성은 13일 전통시장, 화훼농가 등 코로나19로 인해 특히 어려움에 처한 분야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방안을 우선 시행한다 밝혔다. 삼성전자(005930)를 비롯해 삼성전기(009150), 삼성SDI(006400), 삼성SDS(018260) 등 계열사가 함께 참여한다.

삼성은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한다. 삼성은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을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은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 및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한다. 삼성은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부드럽게 하면서 꽃 소비도 늘리는 데 기여할 방침이다.

삼성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가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