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에어부산 보라카이 운항 중단…여행업계 “일방적 통보에 화나”

17일부터 칼리보 국제운항 전면 중단 통보
하나투어 "취소원하면 100% 환불"
여행업계 "양국 정부, 피해 최소화에 힘써야"
  • 등록 2019-06-17 오후 9:06:43

    수정 2019-06-17 오후 9:59:14

필리핀 보라카이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필리핀 정부의 일방적인 보라카이 부정기 항공편 운항 중단 통보에 보라카이 여행상품을 판매한 여행사가 비상이 걸렸다.

필리핀 정부는 에어부산 등 일부 항공사에 보내 보라카이 환경보호 조처에 따라 보라카이 부정기 항공편의 칼리보 국제운항을 17일부터 전면 중단한다고 통보했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해 4~10월에도 환경 정화를 보라카이를 폐쇄했다. 당시 보라카이섬에 관광객이 몰리고 환경오염이 심각해지자 취한 조처였다. 이후 보라카이를 재개방한 뒤에도 해변에서 음주·흡연 등은 금지했다. 익명의 여행업계 관계자는 “환경보호 차원의 조처라지만, 항공사와 여행사의 피해가 불을 보듯 뻔한데도 여유 기간 없이 일방적 통보에 화가 난다”고 아쉬워했다.

필리핀 정부가 보낸 공문 내용을 살펴보면, 보라카이 부정기 항공편 운항 중단 대상은 지난해 보라카이 운항 이력이 없는 항공사에 한해서다. 국내에서는 에어부산이 해당한다. 에어부산은 매주 월·금 부산~칼리보 부정기편을 운항해왔는데, 이번 조처로 이날부터 해당 노선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주 필리핀 정부로부터 운항 중단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고, 오늘(17일) 공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보라카이 정기편 노선을 검토 중이던 에어부산의 계획도 불투명해졌다.

국내 일부 여행사와 에어부산의 해당 노선을 이용할 계획이었던 여행객 등은 난감한 처지에 놓였다. 여행사들은 다른 항공편으로 변경하거나 목적지 변경, 취소 등의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에어부산을 이용해 보라카이로 가는 여행객에게는 좌석 여유가 있는 다른 항공편으로 유도하고 있다”면서 “아직 취소하겠다는 여행객은 없지만, 만약 취소를 원하는 여행객이 있다면 100% 환불해 주겠다.”고 말했다. 에어부산 측도 출발이 임박한 탑승객만 일부 보상해주기로 했다.

이번 조처로 항공사나 여행사의 영업 손실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필리핀 정부나 우리 정부는 별다른 보상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지 않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지난번 보라카이 폐쇄 조처에도 피해는 여행객과 항공사, 여행사의 몫이었다”면서 “우리나라나 필리핀 정부도 서로 협의를 통해 업계와 여행객의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