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하태경 "與 윤석열 해임? '공작정치' 추미애 사퇴 요구해야"

  • 등록 2020-08-06 오후 3:55:08

    수정 2020-08-06 오후 3:55:08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해임을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격”이라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주의 지키고 독재 배격해야 한다는 윤 총장의 발언은 법치주의 수호의 책임자로서 너무나 상식적이고 당연한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공작정치 자행하는 사람은 윤 총장이 아니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라면서 “민주주의 지키려면 윤 총장이 아닌 공작정치의 대모 추 장관 사퇴 요구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하 의원은 “채널A 기자에 대한 서울중앙지검의 기소를 계기로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한 검언유착이 허구적 소설이었음이 확인됐다. 한동훈 검사와 언론의 유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을 몸통으로 이성윤의 서울중앙지검과 권력의 나팔수 역할을 한 어용 언론, 민주당 의원들이 합작해 윤 총장 쫓아내기 위한 더러운 정치공작 자행한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이어 “심지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개입 의혹가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과정에서 추 장관과 서울중앙지검의 정치검사들은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자신들이 강조하던 인권수사의 원칙도 모두 쓰레기통에 처박았다”며 “사퇴해야 할 사람은 윤 총장이 아니라 공작정치 자행한 추 장관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공개 사퇴 요구가 나왔다. 설훈 최고위원은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 발언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독재·전체주의라는 주장으로 해석되는데, ‘문재인 정부’라는 주어만 뺀 교묘한 주장”이라면서 “윤 총장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있나. 이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총장직을 유지한다면 이는 독재와 전체주의 대열에 합류한다는 것과 뭐가 다른가. 차라리 물러나서 본격적 정치의 길에 들어서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