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0만명 가입 페이코인, 서비스 계속 여부 시험대 올랐다

페이프로토콜, 변경 신고서 FIU 접수
다날, 다날프로토콜 빠지고 선불업자 참여
"은행 실명계좌 확보 협의 중"
  • 등록 2022-05-23 오후 5:43:27

    수정 2022-05-23 오후 9:23:09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일종의 ‘조건부 허가’를 받아 결제서비스 중단 위기에 처한 가상자산사업자 ‘페이프로토콜’(PayProtocol AG)이 사업 지속을 위해 페이코인 사업 구조를 변경해 금융당국에 신고를 마쳤다. 페이프로토콜은 일단 변경신고에 필요한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45일 내 페이프로토콜의 변경 신고 수리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페이코인
23일 금융당국 및 가상자산업계에 따르면 페이코인 발행사 페이프로토콜은 이날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가상자산산업자로 변경 신고서를 제출했다. 페이프로토콜은 변경신고에 필요한 시중은행의 실명계좌를 아직 확보하지는 못했다. 다만 시중은행과 실명계좌 확보를 위해 구체적 협의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FIU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페이프로토콜은 지난해 9월 가상자산 지갑ㆍ보관업자로 FIU에 신고했다. 이후 지난 4월 특정금융거래정보법 요건을 적법하게 갖췄다는 판단을 받아 신고 수리 결정을 받았다. 다만 FIU는 다른 계열사도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하라고 지적했다. 지급결제 구조상 다날과 다날핀테크 등 다른 계열사도 결제에 사용된 가상자산을 유통 과정에서 매도 매수하기 때문이다.

종전 사업구조는 다날이 이용자가 가맹점에서 결제에 쓴 페이코인을 받아 다날핀테크에 매도해 현금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가맹점에 대금을 정산하는 방식이었다. 반면 페이프로토콜은 다날과 다날핀테크가 하던 업무까지 혼자 맡아 가상자산과 원화 교환까지 함께 하고 제3자 발행 선불전자지급수단을 거래 중간에 끼어 넣는 것으로 사업구조를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프로토콜은 이에 필요한 은행 실명계좌 확보를 위해 협의를 진행 중으로 전해진다.

‘특금법’상 원화로 가상자산을 사고파는 매매업을 하려는 가상자산사업자는 자금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은행에서 실명계좌를 받아야 한다.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경우는 신고 불수리를 할 수 있는 경우다. 다만 페이프로토콜은 아직 실명계좌를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시중은행과 실명계좌 확보를 위해 구체적 협의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해 즉각적인 불수리를 할 것인지, 아니면 (실명계좌 확보를 위한) 협의나 평가가 진행중이니 (기다려)보자고 할 것인지는 신고심사위원회의에서 결정할 사항”이라며 “통상 신고 수리 여부는 접수일로부터 45일 이내 결정된다”고 말했다.

페이코인은 전자지급결제대행(PG)업자 다날의 스위스 계열사인 페이프로토콜이 발행한 가상자산이다. 현재 편의점과 푸드, 문화, 레포츠 등 오프라인과 온라인 약 15만개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해 300만명 가입자가 사용하고 있다.

기존 사업구조(자료=금융당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