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권도형 가상자산 388억 동결…나머지 금액도 진행

檢, 비트코인 등 950억 중 388억 동결
가상자산 거래소 2곳 중 1곳 협조 응해
  • 등록 2022-09-27 오후 5:49:46

    수정 2022-09-27 오후 10:06:24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테라·루나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소유로 추정되는 비트코인(BTC) 등 가상자산을 동결했다.

권도형 테라 대표 (사진=테라 홈페이지)
27일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은 권 대표가 소유한 국내·외 가상자산을 추적하던 중 가상 자산거래소 2곳 중 1곳의 협조를 구해 388억원을 동결했다.

가장자산 거래소인 쿠코인은 검찰 협조에 응해 388억원을 동결했으며, 나머지 거래소인 오케이엑스는 동결 요청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권 대표가 은닉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상자산은 950억원이다.

앞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은 외국인인 니콜라스 플라티아스를 제외한 5명에 대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했다. 다만 싱가포르 경찰이 당초 현지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권 대표의 신병에 대해 부인하면서 행방이 묘연하다.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은 전날 권 대표에 대해 국제수배 중 최고단계인 ‘적색수배’를 발령하고 신병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이에 이날 오전 2시쯤 권 대표는 SNS를 통해 “이미 말했듯 숨으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