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2.59 49.09 (+1.92%)
코스닥 873.29 3.11 (+0.36%)

대기업 중고차 진출 두고 갈등 커지나…한국연합회 단식 투쟁 돌입

지난19일부터 車매매업 생계형 적합업종 위한 투쟁
  • 등록 2020-10-22 오후 3:39:51

    수정 2020-10-22 오후 3:39:51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한국연합회)가 ‘자동차매매업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위한 단식 투쟁에 들어간다.

22일 한국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장세명 한국연합회 부회장은 단식에 돌입했다. 한국연합회는 “관할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가 소비자를 핑계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며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
자동차매매업이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위해 자세명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부회장이 단식 투쟁에 나서고 있다. (사진=한국연합회 제공)
한 책임자는 더 이상 직무유기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곽태훈 한국연합회 회장은 “중기부가 대기업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식투쟁에 돌입한 장세명 부회장은 “대기업이 중고차 시장에 진출할 경우, 독점적 우월적 시장 지배력을 가진 그들의 이익만을 위한 시장으로 변질되어 결국 소비자의 부담만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기아차는 제조 판매를 함께하는 신차 가치를 올리기 위해 중고차 가격을 올릴 것”이라며 “소비자가 타던 상태 좋은 중고차를 선점하는 불공정 행위가 자행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고차 업계는 대기업의 중고차 진출 여부를 두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현대자동차(005380)가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소비자 보호의 측면에서 저희 완성차가 반드시 (중고차) 사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중고차 진출을 공식화하면서 일촉즉발의 상황에 놓였다.

현대차는 중고차 시장 진출과 관련해 소상공인들과의 상생을 약속하고 △해외 수입차 브랜드가 중고차를 판매하고 있는 형태인 인증 중고차 △애프터서비스(A/S)를 위한 오픈 플랫폼 구축 등을 상생방안으로 내세운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