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GC녹십자, 2000만명분 모더나 백신 국내 허가·유통(종합)

342억원 규모…2분기 국내 도입 예정
  • 등록 2021-02-26 오후 2:27:38

    수정 2021-02-27 오전 10:25:52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GC녹십자(006280)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국내 허가와 유통을 전담할 제약사로 확정됐다.

26일 조달청의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에 따르면, 녹십자는 ‘모더나 mRNA-1273 백신 허가 및 국내 유통’ 사업자로 선정됐다. GC녹십자가 단독으로 입찰에 낙찰됐다. 해당 사업 규모는 342억원이다.

이에 따라 GC녹십자는 모더나의 코로나19백신을 국내에서 유통한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모더나 백신의 허가 절차도 밟는다.

모더나의 경우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와 달리 국내 법인이 없기 때문에 GC녹십자가 한국화이자 등이 수행하는 국내 허가까지 담당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31일 모더나와 2000만명분(4000만 도즈)의 코로나19 백신을 도입하기로 계약했다. 공급시기는 2분기로 돼 있다. 이 물량 전체를 GC녹십자가 허가와 유통할 전망이다.

모더나 백신은 유전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을 활용해 개발된 백신이다. 영하 20도 이하 환경을 유지하면서 운송·보관해야 한다.

(자료=나라장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