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혁신주기는 얼마일까?.. 화웨이, ‘5년+알파’ 추진

정확한 트렌드 파악..슈퍼컴퓨팅, 스토리지 등 관심
데이터 전주기 가치 높이는 아키텍처 개발 중
  • 등록 2019-04-16 오후 2:25:22

    수정 2019-04-16 오후 2:33:54

[선전(중국)=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정보통신기술(ICT)에서 혁신 주기는 어떻게 될까. 화웨이는 1987년 설립된 뒤 지난 30년 동안 진행한 이노베이션 1.0을 넘어, ‘5년+알파’의 이노베이션 2.0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윌리암 쉬(William Xu) 화웨이 최고 전략 마케팅 책임자는 16일 중국 선전시 인터콘티낸탈호텔에서 열린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19 (HAS 2019 Keynote session)’ 행사에서 산업과 기술 전망을 발표하면서, 2006년까지 IP화, 2011년부터 올(All) 클라우드, 2016년부터 올 인텔리전스가 화두였고, 화웨이도 이에 맞춰 노력했다“고 말했다.
▲윌리암 쉬(William Xu) 화웨이 최고 전략 마케팅 책임자(출처=화웨이 제공)
화웨이는 업계 최초로 분산식 기지국을 구축해 장소의 제약을 극복했고, P30 스마트폰 시리즈로 프리미엄폰 시장으로 도약했으며, 특히 폴더블(Foldable·접히는 형태)폰은 3년을 투자해 개발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윌리암 쉬 최고 전략 마케팅 책임자는 화웨이는 세계 최초로 싱글랜 제품을 내놨고, 기지국 발열 저감 기술 역시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중국 선전에서 출발한 화웨이는 지난해 글로벌 2G·3G·LTE 통신장비 점유율(IHS마킷)에서 1위,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4위(IHS마킷)를 기록할 정도로 급속하게 발전하고 있다.

◇정확한 트렌드 파악..슈퍼컴퓨팅, 스토리지 등 관심

하지만 윌리암 쉬 최고 전략 마케팅 책임자는 앞으로의 혁신을 위해 ‘이노베이션 2.0’ 전략이 필요하다며 “인사이트를 얻기 위해 학계, 업계와 제휴하는데이 때 기준은 5년+알파”라고 설명했다. 정확한 기술 트렌드를 판단하기 위한 시간이 ‘5년+알파’라는 것이다.

특히 “전체 자료 중에서 쓸모 있는 데이터는 20% 정도인데 이를 잘 걸러내고 필요한 것만 속속 끄집어 내는 기술이 슈퍼컴퓨팅이고, 데이터 저장에 필요한 스토리지”라면서 “스토리지 용량을 증강하는데 관심 있다”고 강조했다.

또 “원자단위에서 제조업을 관리하고 컨트롤할 수 있을까, 특히 반도체 산업에서 이런 방식으로 접근하면 능력이 크게 향상된다”며 “다만, 저희는 끊임없이 나은 방법을 고민하나 (학계에서의) 이론적인 돌파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데이비드 왕(David Wang) 화웨이 투자검토이사회 의장(출처: 화웨이)
◇데이터 전주기 가치 높이는 아키텍처 개발 중

데이비드 왕(David Wang) 화웨이 투자검토이사회 의장은 “모든 게 연결된 세상은 5G와 IP(인터넷), 옵티컬(광섬유를 통해 음향 신호를 전송하는 단자)의 기술이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2025년까지 IP 기술을 어떻게 극대화할지도 관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데이터를 형성, 보안, 보관, 처리하는데 어떤 접근 방법으로 성능을 높이는 가가 우리의 접근법”이라며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려면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처가 필요하다. X86서버에 그래픽처리장치(GPU), 영국의 반도체 설계업체 암(ARM), 신경망프로세싱유닛(NPU)까지 더한 새로운 아키텍처를 만들려 한다”고 부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