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죽자고 일해도…" 곽상도子 50억 퇴직금에 뿔난 직장인들

50억 퇴직금에 "건강 적신호 켜질 만큼 일해" 곽상도 아들 해명 두고
"모든 직장인들 그렇게 일한다" 직장인 커뮤니티서 비판 나와
"부모 잘 만났어야 하나" 토로 이어지기도
  • 등록 2021-09-27 오후 7:49:24

    수정 2021-09-27 오후 8:09:32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곽병채(31)씨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직장인들은 “죽자고 일해도 사회에는 닿을 수 없는 계급이 있다”라며 불만 섞인 비판을 쏟아냈다.

곽상도 무소속 의원과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곽 의원 아들을 비판한 ‘오십억 게임’ 패러디 포스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27일 직장인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 따르면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수령을 두고 심한 박탈감을 느낀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한 직장인은 “재벌들이 회사 돈으로 각종 비리를 저지르고 해도 별 생각이 들지 않았는데 주요 정치권 인사들은 저 정도 돈을 그냥 해먹는다”라며 “돈을 많이 번다는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들도 10년은 넘게 걸릴텐데 진짜 현타온다”라고 토로했다.

다른 직장인 역시 “영화 ‘내부자들’이 생각난다. 진짜 잘 좀 태어났어야 하는건가”라며 “부모님을 원망하고 싶지 않지만 의원직에 계셨더라면 달랐을까. 이런 일이 계속 일어나 슬프고 자괴감이 든다”라고 곽씨의 퇴직금 50억원을 애둘러 비판했다.

이밖에도 “곽씨 만큼 일 안하는 직장인 있나” “건강을 얼마나 해치게 일하면 받을 수 있나요?” “우린 노오력이 부족한건가” “30년 다니면 2억은 벌 수 있으려나” 등 반응이 계속되고 있다.

앞서 곽씨는 화천대유에서 고액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곽 의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난 2018년 기침, 이명, 어지럼증 등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정도로 화천대유에서 열심히 일했다는 점을 내세워 퇴직금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돈은 모두 제 계좌에 있고, 제가 화천대유에 입사해서 일하고 평가받은 것”이라며 ““주식이나 코인에 투자하는 것보다 회사와 오너에게 인정받도록 해야겠다는 일념으로 회사에 다녔다”라고 했다.

또 최근 세계적으로 흥행 중인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언급하며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 일뿐이다.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 설계자 입장에서 저는 참 충실한 말이었다”라며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다.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 (화천대유가) 수천억 원을 벌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설계의 문제냐, 그 속에서 열심히 일한 한 개인의 문제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화천대유 최대 주주 김만배씨도 이날 경찰에 출석해 곽씨 관련 “(곽 의원 아들이) 산재를 당했다. 그분이 대답하지 않는 한 프라이버시라 제가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해명에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곽 의원과 그의 아들을 비판한 내용이 담긴 ‘오십억 게임’ 패러디가 공유되는 등 비판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