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네이버 ‘검색’·‘블로그’ 조직 사내 독립기업으로..일본, 유럽 간다

  • 등록 2018-05-02 오후 1:42:26

    수정 2018-05-02 오후 1:42:2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네이버가 검색 담당조직과 블로그·지식인 등을 운영하는 조직을 ‘사내 독립 기업(CIC, Company- In -Company)’으로 재편했다.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글로벌 진출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개편 날짜는 5월 1일이다.

이번에 CIC가 된 조직은 인공지능 기반의 검색기술을 개발하는 ‘서치앤클로바’ 조직과 블로그, 포스트, 지식인 등 UGC(User-Generated Contents, 유저가 만든 콘텐츠) 서비스를 운영 및 개발하는 ‘아폴로’셀 조직이다.

검색과 블로그 등은 네이버가 오랜 시간 동안 탄탄한 기술역량과 서비스 운영 경험을 쌓은 핵심 분야다.

그런데 이번에 CIC가 되면서 더 기민하고, 빠른 움직임으로 검색과 UGC 분야에서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플레이어와 경쟁할 수 있는 전문역량을 쌓는데 더 집중할 방침이다.

네이버 검색, 일본 간다

‘서치앤클로바’는 인공지능 등 차세대 글로벌 기술 역량 시너지를 위해 지난 2월, 네이버 서치와 클로바를 하나의 조직으로 통합한 바 있다.새 조직은 라인 최고글로벌책임자이자 라인플러스 대표인 신중호 리더가 이끌고 있다. 검색 부문 총괄이던 김광현 리더는 서치앤클로바 조직 내에서 기존과 같은 검색 리더 역을 맡고 있다 지속적으로 검색 기술 개발 경쟁력을 강화해나가며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네이버 블로그·지식인, 유럽간다

아폴로셀은 올해 하반기, 글로벌 UGC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글로벌 공통 UGC 기술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도구형 툴의 설계를 다듬어가고 있다. 새로운 글로벌 UGC 서비스는 유럽 시장에 문을 두드리는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시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아폴로’ CIC는 김승언 리더가 이끈다.

2015년에 처음 도입된 네이버의 CIC제도는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조직이 다양한 아이디어와 실험을 시도해볼 수 있도록 인사, 재무 등 조직운영에 필요한 경영 전반을 독립적으로 결정하는 자율성과 책임감을 부여한다.

또한 CIC 조직은 향후 별도 법인으로 분사해,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도 높다.

일례로 네이버 웹툰이 지난 2015년, 사내독립기업으로 처음 독립한 이후 2017년, 네이버웹툰주식회사로 분사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