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수상한 대출·예금이체'…광주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금감원 감사장 수상

서윤정·신경자 대리, 총 1억1000만원 금융사기 예방 공로
금융소비자 보호, 보안기능·시스템 고도화
  • 등록 2021-02-25 오후 2:07:35

    수정 2021-02-25 오후 2:07:35

이광호 광주은행 부행장(왼쪽 두번째)이 금융감독원을 대신해 신안동지점 신경자 대리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있다. 광주은행 제공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광주은행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2020년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대한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25일 광주은행에 따르면 금감원의 우수직원 감사장의 주인공은 송정지점 소속 서윤정 대리와 신안동지점 소속 신경자 대리로, 금융사기 예방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로 총 1억1000만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할 수 있었다.

서윤정 대리는 대출을 받도록 안내한 후 대출금을 가로채는 대출사기로부터 3000만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했다. 신경자 대리는 일반적이지 않은 은행업무를 요청하는 고객에게서 수상한 점을 느껴 타행에서 중도해지한 예금까지 이체하려는 고객을 설득해 8000만원의 보이스피싱을 막을 수 있었다.

광주은행은 갈수록 진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자금융거래에 사용되는 단말기 정보, 접속 정보, 거래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의심거래를 탐지하고 있다.

또한 이상금융거래를 차단하는 ‘통합 인공지능(AI) 이상금융거래시스템(FDS)’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AI 기반으로 고도화해 새로운 이상거래 데이터를 학습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사기수법에 유기적으로 대처함으로써 지난 한해 15억5000만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하는데 일조했다.

광주은행은 스마트뱅킹에 악성 앱(APP)을 탐지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비대면 채널 대출을 이용한 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5000만원 이상의 대출을 비대면으로 실행하면 고객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전 문진 시스템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작년 한해 고액 비대면 대출 2392건의 1823억원 중 보이스피싱 사기가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는 쾌거를 이뤘다.

광주은행은 평소 직원뿐만 아니라 고객을 대상으로도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철저히 함으로써 2018년 7억원, 2019년 13억원, 2020년 15억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했다. 올해 들어 2월 현재까지 13건, 1억7000만원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했다.

한편 금융결제원은 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13개 은행에 ‘금융의심거래정보 분석·공유 서비스(FAS)’를 제공하기로 했다. FAS는 AI를 활용해 금융공동망 구간 내 보이스피싱 의심계좌를 예측하는 혁신금융서비스로 광주은행은 인터넷은행을 제외한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제공받았다.

이광호 광주은행 부행장은 “사이버 공격이 지능화됨에 따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보안기능과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다”면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보이스피싱 등의 금융사기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광주은행 부행장(왼쪽 두번째)이 금융감독원을 대신해 송정지점 서윤정 대리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있다. 광주은행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