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연말결산⑤]넥슨 오너 이슈에 포켓몬고 열풍까지 '다사다난'

  • 등록 2016-12-27 오후 4:24:28

    수정 2016-12-27 오후 5:23:24

김정주 NXC 대표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올해 게임업계는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다. 국내 게임업계 1위 기업인 넥슨의 지주사인 NXC 김정주 대표가 뇌물 공여혐의로 재판을 받았으며 성상품화, 확률형 아이템 등이 게임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로 확대되며 이슈가 되기도 했다.

올해 넥슨은 안팎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오너가 검찰 조사를 받은데 이어 야심작이던 게임이 사회적으로 이슈화되면서 중단되는 사태까지 겪었다.

지난 7월 김정주 NXC 대표는 진경준 전 검사장에 대해 공짜주식 등 뇌물을 건낸 의혹을 받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당시 진 검사장은 자신의 돈으로 주식을 샀다고 주장했지만, 공직자 윤리위 조사에서 주식 매입 자금을 넥슨이 회사 자금으로 빌려준 사실이 드러났으며 넥슨 측에서 승용차를 제공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검찰 조사결과 진 전 검사장과 김 대표 간에 비리가 있었음이 밝혀졌고, 김 대표는 일본법인 넥슨의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결국 지난 13일 오전 진행된 선고공판에서 진 전 검사장에게는 뇌물 건에 한해 무죄가 선고됐다. 그리고 뇌물증여로 함께 기소된 김 전 대표 또한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넥슨에게는 오너가 권력에 기댄 뇌물 비리에 연루됐다는 불명예를 안겼다.

넥슨의 내홍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클로저스의 ‘김자연 성우 교체’와 야심작이던 넥슨지티의 ‘서든어택2’가 문제였다.

넥슨의 온라인게임 ‘클로저스’의 캐릭터 성우가 메갈리아 티셔츠를 입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다. 메갈리아는 일베 ‘미러링’을 표방하며 생겨난 여성 중심의 인터넷 커뮤니티다. 이에 넥슨은 성우를 교체했지만 사태는 게임을 넘어 개발자, 웹툰 등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번졌다. 메갈리아는 넥슨 본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으며 게임업계 전반에 대한 성 상품화 논란이 부각되기도 됐다.

서든어택2
넥슨지티가 개발한 ‘서든어택2’도 성상품화 논란에 게임서비스 23일 만에 종료가 결정됐다. 일부 여성 캐릭터가 선정성 논란에 휘말린데 이어 흥행부진이 맞물리면서다.

상황이 이렇자 넥슨은 ‘치열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다시 게임이다’면서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선언을 하기도 했다.

올해 온라인게임에서 가장 큰 이슈는 지난 5월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총싸움 게임 ’오버워치’가 ‘리그오브레전(LOL)’의 204주 연속 1위 기록을 깬 사건이다. 오버워치는 출시 이후 단숨에 PC방 1위로 뛰어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다만 블레스, 서든어택2 등 기대를 모았던 국내 온라인게임이 연이어 부진한 가운데 씁쓸함을 안기기도 했다.

모바일게임에서는 증강현실(AR)게임 ‘포켓몬고’ 신드롬이 뜨거운 이슈였다. 지난 7월 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를 시작으로 북미권과 아시아권에 출시되며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던 포켓몬고는 한국에서는 미출시돼 게이머들이 ‘속초행 버스’에 올라타면서 사회적인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일본의 ‘포켓몬’ IP를 활용한 포켓몬고는 ‘AR게임’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면서 새로운 시장으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오버워치
특히 올해는 오큘러스 리프트, 플레리스테이션(PS) VR, 바이브 등 다양한 VR HMD가 출시돼 기대를 모았다. 국내 게임업체들도 앞다퉈 VR게임 개발에 뛰어들었고, 조이시티, 로이게임즈 등이 PSVR을 통해 게임을 선보였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 엠게임, 드래곤플라이트, 한빛소프트 등 중소게임사들이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게임업계의 ‘뜨거운 감자’인 확률형 아이템 논란은 올해도 이어졌다.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 내 아이템 가운데 하나를 일정 확률로 얻을 수 있는 아이템으로, 사행성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시행 1년째를 맞은 자율규제가 유명무실해지면서 법으로 규제하자는 목소리가 나왔고, 업계에서는 자율규제를 더 강화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최근에는 넥스트플로어의 ‘데스티니차일드’가 게임업계 고질적인 확률형 아이템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게임업계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의 양극화와 성 상품화 논란 등 사회적 이슈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다만 “최근 리니지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들이 흥행을 거두고,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등장해 수익으로 이어지면서 성장 가능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AR게임 포켓몬고
▶ 관련기사 ◀
☞ [연말결산①]스마트폰 삼성·애플 리더십 ‘휘청’에 中업체 약진
☞ [연말결산②] 꽃 피는 O2O..가능성과 한계 절감
☞ [연말결산③]수익 안정화 통신, ‘플랫폼’ 규제에 촉각
☞ [연말결산④] 시험대 오른 리더십..네이버·카카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