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韓도 뚫렸나…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오미크론 분석 중

  • 등록 2021-11-30 오후 8:16:47

    수정 2021-11-30 오후 8:16:4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정부가 최근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코로나19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을 의심,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질병관리청은 “지난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부부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 유전체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부부는 지난달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나이지리아 방문 후 귀국했으며, 지난 25일 검사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한 지인 1명과 동거가족 1명이 추가 확진됐고, 그 외 같은 항공기 탑승자에 대해서는 질병청이 추적 관리 중에 있다.

질병청은 “오늘 오전 추가확진자인 지인에 대한 변이 PCR 검사 결과 오미크론이 의심돼 질병청에서 지표환자(부부)를 포함해 확정검사를 진행 중에 있고 내일 오후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