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中 6억명 월수입 17만원인데…시진핑 “빈곤층 1억명 빈곤 탈출"

‘샤오캉사회’ 목표 사실상 달성 선언
시진핑 "전세계 빈곤 감소 함께 추진하길"
"전세계 빈곤 감소 사업에 중대한 공헌"
  • 등록 2020-12-15 오후 4:13:57

    수정 2020-12-15 오후 4:13:57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AF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까지 목표로 했던 샤오캉(小康·의식주 걱정이 없는 비교적 풍족한 )사회를 이미 건설했다고 자부했다. 시 주석은 여기서 나가아 전세계 빈곤 퇴치를 함께 돕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1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인류 빈곤감축 경험 국제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빈곤 퇴치는 인류 공동의 이상”이라면서 “중국 공산당과 중국 정부는 인민을 잘 살게 하는 것을 한결같이 분투 목표로 삼고 장시간 동안 힘겨운 노력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2012년 이후 전면적인 빈곤 퇴치 공방전을 펼쳤고, 8년 간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올해 중국의 현행 기준 아래 농촌 빈곤 인구는 이미 모두 빈곤의 모자를 벗었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이어 “1억 명에 가까운 농촌 빈곤층이 빈곤 탈출을 실현해 전 세계의 빈곤 감소 사업에 중대한 공헌을 했다”며 “중국은 계속해서 민생의 복지 수준을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공산당은 창당 100주년인 오는 2021년 중산층 국가를 지향하는 ‘샤오캉(小康) 사회’ 건설을 목표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2020년 국내총생산(GDP)을 2010년의 2배로 늘리고, 빈곤퇴치 돌파전을 통해 농촌 빈곤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겠다고 공언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GDP 성장이 타격을 받자 중국 정부는 이 숫자 목표를 뒤로하고 빈곤 탈출 목표만을 강조하고 있다. 시 주석 역시 자신의 업적을 내세우기 위해 빈곤 성과를 활용하고 있다.

시 주석은 특히 “현재 코로나19가 여전히 전 세계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빈곤 감소 사업이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세계 각국과 함께 손잡고 국제 빈곤 감소 진전과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을 추진하길 원한다”며 “이번 포럼이 전세계의 빈곤 감소 진전이 속도를 내는데 지혜와 힘을 보태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미 중국은 빈곤 문제를 해결했으니 이제는 전세계를 돕겠다는 의미다.

중국에서는 정부가 설정한 절대적 기준의 빈곤 인구는 거의 남아있지 않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 빈곤인구 기준을 낮게 잡은데 따른 착시효과란 지적이 나온다.

중국은 지난 2011년 연간 1인당 소득 2300위안(약 40만원) 미만을 빈곤선으로 정했다. 이후 소득 증가에 따라 조금씩 조정하고 있는데 올해 기준으로 환산하면 연간 4000위안(70만원) 수준에 불과하다.

실제 중국에는 여전히 빈곤과 소득격차가 큰 사회적 문제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지난 5월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 기자회견에서 “중국인 1인당 연간 평균소득은 3만위안(약 513만원)에 달하지만 14억 인구 가운데 6억명의 월수입은 1000위안(약 17만원)에 불과하다”고 토로하면서 화제가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