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美 '레딧' 토론방 개미들, 이번엔 우라늄 ‘주목’

美·英·濠 증시서 우라늄 관련 종목 주가 폭등
레딧의 ‘월스트리트벳츠’서 거론되며 관심 급증
  • 등록 2021-09-14 오후 5:23:41

    수정 2021-09-14 오후 5:23:41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개미 투자자들이 이번엔 우라늄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호주와 영국, 미국 주식시장에서 우라늄 관련 업체 주가가 급등세를 보였다. 개미 투자자들과 헤지펀드 간 힘겨루기를 촉발하며 개미 투자자들의 ‘성지(聖地)’가 된 레딧의 ‘월스트리트벳츠’ 포럼에서 우라늄 관련 종목들이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하면서다.

호주 시드니증시에 상장된 우라늄 광산업체 페닌슐라 에너지, 에너지 리소시스 오브 오스트레일리아, 배너먼 에너지 등의 주가는 이날 전거래일대비 25% 넘게 상승했다. 영국 런던증시의 우라늄 생산업체 옐로우 케이크와 아우라 에너지도 각각 13%, 34% 이상 급등했다.

미국 뉴욕증시에선 캐나다 우라늄 광산업체 캐메코가 최근 한 달 동안 48% 이상 치솟았다. 같은 기간 북미권 최초의 우라늄 현물 투자 상장지수펀드(ETF)인 스프롯 피지컬 우라늄 트러스트와 우라늄 로열티 주가도 각각 79% 이상 폭등했다.

원자재 시장에서도 우라늄 가격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고 있는 우라늄 선물 가격은 지난 8월 약 40% 급등, 1파운드당 42.40달러로 7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같은 급등세 뒤엔 미국 개미 투자자, 특히 젊인이들이 자리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캐메코의 경우 이날 월스트리트벳츠에서 애플, 알리바바 다음으로 화제가 된 종목이었다. 또 월스트리트벳츠 외에도 지난 2월 개설된 ‘우라늄스퀴즈’라는 우라늄 테마 종목 투자 토론방은 최근 회원수가 1만 3000명을 넘어섰다.

이들 토론방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기후변화 위기로 세계 각국이 탄소 순배출 제로를 목표로 내세우면서, 석탄화력발전소 대안으로 원자력발전소가 급부상하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 대형 우라늄 생산업체들의 공급량이 지속 줄어드는 가운데 향후 우라늄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이 관련업체 주가 및 선·현물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는 것이다. 래딧 토론방에 참여한 일부 투자자들은 게임스톱 열풍을 재현할 수 있을 것인지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옐로우 케이크의 앙드레 리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우라늄 시장은 아주 작은 틈새 시장이긴 하지만, 최근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