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신길우성1차' 정밀안전진단 도전...재건축 속도낼까

재건축 추진 기대감에 전용 83㎡매매 호가 13억
인근 신길뉴타운 사업 순항에 인프라 개선 기대감
추진위 “정밀안전진단 이후에 세부사항 논의 계획”
  • 등록 2021-12-02 오후 4:34:27

    수정 2021-12-02 오후 9:09:53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의 재건축 사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인근 신길뉴타운이 공공재개발을 통해 변신을 예고한데다 신안산선 착공 등 교통 호재가 겹치면서 인근 인프라 변화가 눈에 띄게 바뀔 것이란 기대가 크다.

신길우성1차 아파트. (사진=네이버부동산)
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영등포구청장은 최근 ‘신길우성1차아파트 재건축 판정을 위한 정밀안전진단 용역’을 내고 절차를 진행 중이다. 건축 안전진단은 예비안전진단, 정밀안전진단, 적정성 검토 순으로 진행된다. 단지는 지난 4월 재건축 예비안전진단을 D등급으로 통과했다.

신길우성1차는 지하1층~지상 12·14층, 총 6개 동, 688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1986년에 준공돼 내진설계가 이뤄지지 않은 채 35년이 지났다.

재건축 추진위 관계자는 “정밀안전진단이 통과된 이후 서울시의 신통기획 신청이나 인근 단지와의 통합 재건축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의 정책이나 주요 정치변수가 남은 만큼 이에 따라 재건축 속도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재건축 기대로 아파트 가격은 상승세다. 전용면적 49㎡는 지난 9월 8억 6500만원에 매매계약을 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7억에 거래된 것보다 1억 6500만원 가량 오른 수치다. 전용면적 83㎡의 경우 13억 5000만원까지 매매호가가 치솟고 있다.

단지 인근의 A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건축 연한이 비슷하면서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신길우성아파트와의 통합 재건축 기대감도 있다”며 “다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진 않지만 아파트가 낡고 오래된만큼 재건축 진행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설명했다.

단지 인근의 신길뉴타운과 재건축 단지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인프라 개선 기대감도 크다. 신길뉴타운은 성북구 장위뉴타운에 이어 서울에서 두 번째로 큰 재개발 사업지다. 5·7·8·9·11·12·14구역은 입주를 마쳤다.

이밖에도 3구역 더샵 파크프레스티지는 내년 7월 입주 예정이며 10구역의 남서울아파트는 지난 5월 사업시행인가 승인을 받았다. 13구역은 공공재건축을 위한 주민 동의율 70% 이상을 확보했다. 2구역은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로 지정돼 사업 재개를 노리고 있다.

광역교통망 구축 사업이 예정된 것도 호재다. 신안산선(2024년 개통 예정)은 경기 안산에서 출발해 시흥·광명을 거쳐 여의도까지 연결되는 광역철도다. 개통되면 수도권 서남부지역으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신길동 일대에서는 신풍역과 도림사거리역(2024년 개통) 등에 정차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