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CC건설, 320억 규모 채무보증 결정…자기자본의 8%

  • 등록 2021-10-21 오후 5:13:10

    수정 2021-10-21 오후 5:13:10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KCC건설(021320)은 홍익이노빌드가 설립예정인 SPC에 320억원 규모의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의 7.99%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본건은 당사가 시공사로 참여하는 아산 배방지구 상업4블럭 오피스텔 신축공사에 대해 당사가 책임준공(대출약정서상 인출일로부터 53개월)까지 책임준공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차주의 대주에 대한 피담보채무(대출원리금 등)를 중첩적으로 채무인수하는 조건부 채무보증”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