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규제개혁 위해 방송통신규제심사위 확대·개편

위원장에 고삼석 상임위원…민간 위주로 위원회 구성
  • 등록 2019-04-04 오후 4:24:28

    수정 2019-04-04 오후 4:24:28

왼쪽부터 박성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 곽혁 한국광고주협회 상무, 이효성 방통위원장, 양윤석 방송협회 사무총장.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사진=방통위)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통신 분야의 적극적인 규제혁신을 위해 규제 정부 입증책임제도를 본격 도입하고 방송통신규제심사위원회를 확대·개편한다고 4일 밝혔다.

규제 정부입증책임제도란 기업이 규제 폐지 필요성을 입증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가 규제 존치 필요성을 입증하도록 하는 제도다. 규제혁신을 위해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움직이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방통위에선 방송통신규제심사위원회의 위원장을 차관급(고삼석 상임위원)으로 격상해 방송통신 업계에서 활동하는 협회 임원 3명을 민간위원으로 추가 위촉해 민간위원 위주로 위원회를 개편했다.

신규 위촉된 민간위원 3명은 양윤석 한국방송협회 사무총장, 박성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 곽혁 한국광고주협회 상무다.

확대·개편된 방송통신규제심사위원회에선 신설·강화되는 규제에 대한 심사뿐만 아니라 경제단체·기업 등의 건의과제와 규제를 포함하고 있는 24개 행정규칙 검토 등 기존 규제에 대한 정비 및 개선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