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소외 받던 섬유·의복, 경기 회복 흐름 타고 '쑥'

이달 들어 10% 가까이 상승하며 업종별 상승률 1위
올해 및 내년 영업익 컨센서스 오름세 지속
  • 등록 2021-04-13 오후 5:02:04

    수정 2021-04-13 오후 5:02:04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코스피 섬유·의복 업종 수익률이 이달 들어 통신업·증권업 등을 웃돌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확산 이후 반도체·2차전지·바이오 등 인기 테마 업종이 증시를 휩쓸 무렵 상대적으로 소외받던 섬유의복 업종이 뒤늦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자료=마켓포인트
1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휠라홀딩스(081660)F&F(007700)는 전 거래일 대비 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 영원무역(111770)은 1% 미만 하락했으며 한섬(020000)은 2% 대 하락률을 보였다. 영원무역의 경우 5거래일 만에, 한섬은 3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전환하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다만 섬유·의복은 코스피 업종 중 이 달 들어 가장 많이 상승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4월 들어 섬유·의복 업종은 9.8% 상승했다. 이어 통신업이 6.23%, 종이목재 5.13%, 서비스업 4.94%, 증권업이 4.7%로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는 2.65%(81.68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업종 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F&F(23.1%)의 경우 국내 의류인 디스커버리, MLB 등 내수와 해외 부문 실적이 증가하며 고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손효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중국에서의 FILA 브랜드 매출 성장 속도보다 MLB 브랜드 매출 성장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섬에 대해선 “지난 2월 이후 백화점 채널을 중심으로 내수 소비가 빠르게 회복됨에 따라 오프라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코스피 섬유의복 업종의 실적 추정 전망치는 6개월 전 이래 오름세다. 금융정보 분석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추정기관 수 3곳 이상인 종목들의 영업이익 컨센서스 평균 증가율은 전년 대비 53.6%에 달한다. 6개월 전과 3개월 전 컨센서스 변동률은 각각 21.6%, 15.7%로 오름세를 보였다.

또한 내년도 업종 컨센서스도 오름세는 마찬가지였다. 평균 영업이익 컨센서스 증가율은 전년 대비 16.6%를 보였으며 6개월 전, 3개월 전 변동률은 각각 15%, 11.1%였다.

한편 국내 의류 시장이 만성적인 부진을 경험하긴 했으나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 및 경기 회복에 힘입어 긍정적인 전망도 나온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 2012년까지 양적 확장을 해오던 국내 의류 시장은 가치 중심의 소비패턴이 유행하면서 만성적인 부진을 경험, 이에 기업들은 저성장성을 탈피하고자 해외시장에 진출했다”며 “지금의 경기 회복은 국내, 글로벌 시장 관계없이 동시 개선되는 상황인 만큼 해당 기업들에 밸류에이션 확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