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X파일 후폭풍 일파만파…윤석열 “출처 불명 괴문서” 강력 반발(종합)

尹, `무대응` 기조 깨고 직접 입 열어 불법사찰 가능성 제기
청와대 측 "관련 입장 없어" 말 아껴
문건 공개 두고 야권 내부 공방으로 확산
  • 등록 2021-06-22 오후 4:08:28

    수정 2021-06-22 오후 8:59:04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른바 `X(엑스) 파일` 의혹에 대해 ‘대응하지 않겠다’던 기조를 깨고 마침내 입을 열었다. 여권발 흑색선전을 넘어서 야권 내부로까지 확전될 정도로 논란이 커지자 정면 돌파에 나선 것이다. X파일의 실체 유무를 떠나 자신을 둘러싼 민감한 사안에 침묵 할수록 코너에 몰릴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 적극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윤 전 총장 측 이상록 대변인은 22일 취재진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보수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X파일 의혹을 공론화 한 이후로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 했던 입장을 번복한 셈이다.

이 대변인은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실상 현 정권을 겨냥한 발언이다. 여기에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에 대한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보도한 언론에도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인 최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최씨 측은 입장문을 내고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고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다만, 최근 출처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 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공작의 연장선상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같은 날 청와대는 윤 전 총장이 불법사찰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 “관련 입장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윤 전 총장 임명 당시 인사검증 과정에서 부인과 장모에 대한 의혹을 인지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검증에서 어떤 부분까지 이뤄졌는지 인지하고 있지 못하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 본인이 직접 불길을 진화하는 모양새지만, 사태는 이미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확대된 상황이다. 급기야 X파일을 실제 입수했다는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과 국민의힘 일부 최고위원들 사이에서 문건 공개를 두고 공방을 주고 받고 있다. 장 소장은 자신에게 ‘진짜 아군이면 X파일을 넘기라’고 요구했던 정미경 최고위원을 향해 “본인이 자신 있으면 법적으로 문제 없다고 생각을 하면 본인이 공개하라”고 맞받아쳤다. 장 소장이 소유한 X파일은 4월 말쯤에 작성된 것과 6월 초쯤에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두 가지로, 분량은 대략 10페이지 정도씩 20페이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장 소장은 김재원 최고위원에게 문건 공유를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최고위원은 오히려 본인이 거절을 당했다며 통화 녹취록까지 공개했다. 그는 “좀 멋쩍어서 ‘그럼 주지 말아라. 혹시 누설되면 내가 뿌렸다고 할 거 아니냐’라고 답변한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한편 같은 날 윤 전 총장은 이동훈 전 대변인의 후임으로 최지현 변호사(사법연수원 32기)를 부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최 변호사는 서울대 법과대를 졸업하고 2003~2016년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근무를 했었다. 이에 따라 당분간 이상록 대변인과 최 부대변인 2인 체제로 공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