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인공지능 이용한 심전도 '판막질환' 진단 주목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뷰노 연구 논문 미국심장협회지에 게재
세계 최초로 심전도 사용하여 판막질환 진단해 주목받아
정확도 검증 마치고, 웨어러블 장비 탑재 가능성 확인
  • 등록 2020-04-13 오후 3:44:48

    수정 2020-04-13 오후 3:44:4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 인공지능-빅데이터 연구팀과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기업 뷰노(이예하 대표)가 공동으로 연구한 논문이 최근 국제 저명 학술지 미국심장협회지 JAHA (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세계 최초로 심전도를 사용해 판막질환을 진단한 사례로 주목을 받았다.

미국심장협회지는 국제적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대표 학술지로 기초 및 임상 연구, 임상 사례 및 전문가들의 관심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연구는 인공지능빅데이터팀이 심전도를 사용해 대동맥판막협착증을 진단하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정확도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의 역류를 방지하는 밸브인 대동맥판막이 좁아지는 질환으로 병이 진행될수록 판막이 잘 열리지 않아 심장에서 대동맥으로 흐르는 혈류가 막히게 된다. 결국에는 증상이 악화돼 심장이 회복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러야 증상이 나타나 조기 진단이 어려운 질환 중 하나이며, 반드시 심장초음파 검사를 받아야 진단이 가능하다.

본 연구는 약 4만 개의 심전도를 사용해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만들고, 1만 개의 심전도를 사용하여 정확도를 검증했으며, 인공지능 모델의 성능을 평가하는 데 사용하는 곡선하면적(AUC)은 88.4%로 높은 정확도가 확인됐다. 아울러 단채널 심전도 (single-lead ECG)에서의 정확도 또한 AUC 기준으로 84.5%로 높아 웨어러블 장비에 탑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권준명 인공지능빅데이터센터장은 “외국에서 동일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세계 최초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는 점에서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알고리즘 개발로 심전도로 판막질환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보다 간편하게 대동맥판막협착증 진단이 가능하고, 건강검진 등 다양한 케이스에 접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